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 대통령, 對서방 식료품 금수 제재 내년 말까지 연장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서방의 대러 경제 제재에 맞서 취한 서방 주요국 식료품 수입 금지 조치를 내년 말까지 연장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주요 식료품 수입금지를 골자로 한 대서방 제재를 내년 12월 31일까지 연장토록 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해당 대통령령은 이날 러시아 법률 공시 사이트에 게재됐다.

현행 대서방 제재 시한은 올해 말까지다.

  • 러시아는 지난 2014년 8월 초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EU 회원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 노르웨이 등의 농수산물 및 식료품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보복 제재를 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의 육류, 소시지,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유제품 등이 수입금지 품목에 들어갔다.

    이후 2015년 8월부터는 알바니아, 몬테네그로,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이, 지난해 1월부턴 우크라이나가 제재 국가 목록에 추가됐다.

    서방도 2014년 3월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을 응징하는 제재를 시작으로 여러 건의 대러 제재를 한 뒤 이를 계속 연장해 오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앞서 5일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 따른 제재를 내년 1월까지 6개월 연장키로 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2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