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인권단체 "탈북 여종업원 원한다면 北에 돌려보내야"

북한 종업원 관련 질문 답하는 유엔보고관
북한 종업원 관련 질문 답하는 유엔보고관(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획탈북 의혹이 제기된 북한식당 종업원들과 관련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10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가 '집단 탈북' 여종업원 가운데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사람은 돌려보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보도했다.

HRW는 북한 당국의 인권유린을 지속해서 비판해온 인권단체로, 북한식당 여종업원에 대한 이 같은 입장은 보편적인 인권 존중에 기반을 둔 것으로 보인다.

HRW의 존 시프턴 아시아인권옹호국장은 10일(현지시간) RF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주민이나 한국 시민으로 귀화한 북한 사람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나라로 갈 수 있어야 한다"라며 "12명의 탈북 여종업원 중 누군가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면 그렇게 하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시프턴 국장은 여종업원 문제와 관련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발표와 관련해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에서 12명 여종업원의 가족들에게 상당한 강압이 가해지고 있고, 이는 그들(여종업원)의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프턴 국장의 이 같은 언급에 대해 RFA는 "여종업원들이 북한에 남아있는 자신의 가족들이 당할 수 있는 위험을 우려해 킨타나 보고관에게 '어디로 가는지 모르고 한국에 왔다'고 답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라고 부연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0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