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트아베 주자 이시바, 책 출간…"사실상 총재선거 출마선언"

아베, 수해 대응 우선하며 출마 표명 시기 탐색…"늦어질 수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이후를 노리는 일본의 '포스트 아베' 주자 중 한 명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정책 관련 저서를 조만간 출간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3일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에 대해 이시바 전 간사장이 오는 9월 자민당 총재선거를 앞두고 "사실상 출마를 선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시바 전 간사장은 출간할 저서에서 아베 총리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대해 "주가와 환율, 고용 상황을 개선했다"고 평가하면서도 "임금이 올라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돗토리현 교도=연합뉴스) 올해 9월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거론되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일본 자민당 간사장. 2018.1.2 choinal@yna.co.kr

그는 또한,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금융완화 정책 등에 대해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개헌과 관련해선 자위대를 '전력'(戰力)으로 명확하게 규정하기 위해선 전력 비보유 조항인 헌법 9조 2항을 삭제해야 한다며 개헌 필요성을 거론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3연임을 노리는 아베 총리에 맞서 총재선거에서 경제정책과 개헌 문제를 쟁점으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아베 총리의 움직임을 살펴보며 정식 출마 표명 시기를 판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최근 서부지역에 내린 폭우 관련 대응을 우선시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총재선거의 출마표명 시기를 탐색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베 총리로선 수해지역에서 복구작업이 아직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출마를 표명할 경우 "피해지를 경시하느냐"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

아베 일본 총리, 폭우 피해지 첫 방문
아베 일본 총리, 폭우 피해지 첫 방문(구라시키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최근 폭우피해를 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피난시설을 방문,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2018.7.11 jsk@yna.co.kr

당초 이번 국회 회기가 끝나는 오는 22일을 전후해 출마를 표명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연기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베 총리의 정치적 고향인 야마구치(山口)현의 자민당 지역조직은 오는 8월 11일 야먀구치시에서 '총재선거 궐기대회'를 열 계획이어서 아베 총리가 이때 출마 의사를 표명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출신 파벌인 당내 호소다(細田)파의 한 간부는 "수해지역에서 2차 피해가 일어나면 출마 표명 시기가 더 늘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 주변에선 시기가 늦어질수록 지역 방문 기회가 적어진다며 출마 의사를 조기에 표명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또 다른 포스트 아베 주자로 꼽히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은 지난 12일 다케시타(竹下)파를 이끄는 다케시타 와타루(竹下亘) 총무회장을 만나 총재선거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기시다 정조회장이 이끄는 기시다파에선 출마론과 신중론이 이어지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10: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