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對美 무역전쟁' 중국 시진핑, 우군 확보차 아랍·아프리카 순방

시진핑,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겸 제8차 장관급 회의서 연설
시진핑,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겸 제8차 장관급 회의서 연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오는 19∼27일까지 아랍과 아프리카를 순방, 우군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1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아랍에미리트(UAE), 세네갈, 르완다, 남아프리카공화국 4개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19∼24일 차례로 방문한다.

시 주석은 25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개최되는 제10차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신흥경제 5개국) 정상회의 참석하기에 앞서 이들 4개국을 국빈방문한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시 주석의 이번 순방은 보호무역주의를 앞세워 무역전쟁을 벌이는 미국에 함께 대항할 우군을 확보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그는 특히 이번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수호 의지를 천명하며 미국에 맞서 브릭스 회원국들이 중국에 힘을 실어달라고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도 미중 무역전쟁이 재개되자마자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중·동유럽(CEEC) 16개국 모임인 '16+1' 정상회의에 참석하고서 독일을 방문해 중국의 개방 확대 의지를 피력하고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와 일방주의를 비판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 주석의 아랍과 아프리카 지역 순방은 계획된 일정이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한 상황에서 우군을 확보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리 총리의 유럽 순방에 이어 시 주석이 아랍과 아프리카 지역을 돌면서 선물 공세 등을 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