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감사합니다"…태국, '동굴기적' 만든 해외 봉사자 극진 예우

무료 관광, 항공권…소년들 발견한 英다이버는 총리가 직접 격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태국 정부가 이른바 '동굴 기적'을 만드는 데 헌신한 해외 자원봉사자들을 극진히 예우하고 있다.

태국 관료들, '동굴의 기적' 영국 다이버 공항에서 배웅 [더네이션 캡처]
태국 관료들, '동굴의 기적' 영국 다이버 공항에서 배웅 [더네이션 캡처]

최장 17일간 태국 치앙라이주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 전원을 무사히 구조한 해외 자원봉사자는 100여 명이다.

태국 왕실과 외교부, 체육관광부는 구조작업이 끝났지만 태국에 더 머물고 싶어하는 이들을 위해 치앙라이와 수도 방콕을 무료로 여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일간 더네이션이 13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중국 구조단 8명은 귀국하기 전 방콕을 여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정부는 또 구조작업 후 곧바로 본국으로 돌아가는 자원봉사자들에게 앞으로 5년 안에 태국으로 올 수 있는 무료 항공권과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태국 엘리트 카드'를 제공하기로 했다.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특히 동굴에서 실종됐던 소년들을 처음 발견한 영국 다이버 존 볼랜던과 동료 제이슨 맬리슨을 12일 접견하고 기념 메달, 티셔츠, 공식 엠블럼이 새겨진 공예품을 선물했다.

태국 재정부 장관과 체육관광부 장관은 볼랜던 등이 런던으로 떠나는 공항까지 나가 배웅하면서 명예증서를 전달하고 초상화를 선사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