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브라질 경제회복 과정에 위험요인"…올해 1.8% 성장 전망

재정균형 위해 연금개혁 등 공공부채 축소 노력 강조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은 브라질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과정에 상당한 위험요인이 존재한다고 평가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IMF는 보고서를 통해 브라질 경제가 개혁의 연속성과 글로벌 재정 환경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면서 "견고한 성장을 가로막는 구조적인 문제들을 제거하고 재정균형을 이루려는 브라질 당국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IMF는 이어 재정균형을 위해서는 공공부채를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하면서 "브라질의 연금 시스템 안정을 위해서도 연금개혁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IMF는 브라질 경제가 올해 완만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연금 적자 누적은 브라질의 공공부채 부담을 가중하는 주요인으로 지적된다.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4월 말 현재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75.9%로 집계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가장 낮았던 것은 지난 2013년 12월의 51.5%였다.

브라질 정부는 연금 수령 연령을 높이는 등 연금개혁을 추진하고 있으나 개혁안에 대한 연방의회의 표결은 10월 선거 이후로 미뤄진 상태다. 선거가 끝나도 올해 안에 표결 처리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연금개혁이 늦어지면서 공기업 민영화를 대안으로 들고 나왔으나 이 역시 선거 일정에 발목이 잡히면서 처리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편, IMF는 올해 브라질의 성장률을 1.8%로 전망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6%로 예상했으나 민간 전문가들의 전망치는 0.7∼0.8%까지 내려간 상태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5%, 2016년 -3.4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가 지난해 1% 성장하면서 사상 최악의 침체 국면을 벗어났다. 올해 1분기에는 이전 분기 대비 0.4% 성장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0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