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수단 대통령 임기 3년 연장…야 "악당 정권" 반발

"평화 위해 필요" 명분…대통령-반군 평화합의에 악영향 우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오랫동안 내전을 겪은 아프리카 남수단의 살바 키르 대통령의 임기가 2021년까지 연장됐다.

남수단 의회는 12일(현지시간) 키르 대통령의 임기를 2021년 7월까지 3년 연장하는 법안을 승인했다고 영국 BBC방송과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런 임기 연장은 부통령들과 의원들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한 의원은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정부는 평화가 올 때까지 임기를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남수단 정부는 무정부 상태를 피하려면 대통령 임기를 연장할 필요가 있다며 관련 법안의 처리를 요청했다.

키르 대통령은 2011년 남수단이 수단에서 독립할 때부터 대통령직을 수행해왔다. 남수단 의회는 2015년 3월에도 키르 대통령의 임기를 2년 연장한 바 있다.

남수단 정부는 올해 대통령 선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내전 등의 혼란 속에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다.

키르 남수단 대통령(왼쪽)과 마차르 반군 지도자[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키르 남수단 대통령(왼쪽)과 마차르 반군 지도자[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수단 정부는 평화를 명분으로 대통령 임기를 연장했지만, 이번 조치가 오히려 갈등을 키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남수단 야당 대변인 마비오르 가랑은 키르 정권을 '악당'으로 표현하고 "국제사회가 임기 연장 조치를 인정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달 27일 키르 대통령과 반군지도자이자 전 부통령인 리크 마차르는 5년째 진행 중인 내전을 종식하는 평화안에 합의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정부군과 반군의 무력충돌이 발생하고 양측이 서로 비난에 나서면서 긴장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남수단에서는 2013년 말 키르 대통령 지지자들과 마차르 전 부통령의 추종자들 사이에 교전이 벌어져 지금까지 수만 명이 숨지고 300만 명이 피란민이 됐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0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