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고이케 도쿄지사 "올해도 간토대지진 조선인 추도문 없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극우 고이케 도쿄지사 "올해도 간토대지진 조선인 추도문 없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극우 인사인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東京)도지사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간토(關東)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에 추도문을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고이케 지사는 2일자 지면에 실린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도지사로서 모든 희생자에게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면서 "개별적인 형태로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에) 추도문을 보내지 않겠다"고 말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1일 도쿄 등 간토지방에서 발생한 규모 7.9의 대형지진이다.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조선인이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퍼졌고, 자경단, 경찰, 군인 등이 재일 조선인들을 학살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조(日·朝)협회 등 일본 시민단체들은 당시 학살된 조선인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식을 매년 9월 열고 있는데,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이노세 나오키(猪瀨直樹),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등 전임 도쿄도지사들은 이 추도식에 매년 추도문을 보냈다.

하지만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에 적힌 희생자수가 6천여명이라고 적힌 것에 대해 우익들이 근거가 희박하다고 지적하자 고이케 지사는 작년에 돌연 입장을 바꿔 추도문을 보내지 않았다.

고이케 지사의 이런 방침에 대해 주최측 시민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조협회의 아카이 히데오(赤石英夫) 씨는 "지진에 의한 희생과 사람의 손에 학살된 죽음은 다르다"며 "(추도문을 보내지 않는 것은) 배외주의와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용인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고이케 지사는 평화헌법(9조) 개정을 추진하는 보수단체 일본회의에서 활동한 극우 인사다.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으며 평창 동계 올림픽을 '평양 올림픽'으로 깎아내리기도 했다. 또 도쿄도지사 취임 후에는 제2한국학교 부지 유상 대여 방침을 백지화했다.

작년 10월 중의원 선거를 앞두고 신당 희망의당을 창당하며 일본 정계에서 돌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하지만, 선거참패 후에는 자신이 만든 당에서 사실상 축출당하는 등 정치적 입지가 좁혀진 상황이다.

日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
日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일본 도쿄 스미다(墨田)구 도립 요코아미초(橫網町)공원에 있는 간토(關東) 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을 추도하는 비석 앞에서 한 시민이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 간토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들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가 1일 도쿄 스미다(墨田)구 도립 요코아미초(橫網町)공원에서 열렸다. 2017.9.1 choinal@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02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