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국인 단체관광 전격중단…中고위급 인사 방북 가능성(2보) | 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북한, 외국인 단체관광 전격중단…中고위급 인사 방북 가능성(2보)

9·9절 열병식 준비 때문일 수도…11일부터 9월 5일까지 금지

북한 측이 중국 여행사들에 보낸 단체 여행 잠정 중단 통지문
북한 측이 중국 여행사들에 보낸 단체 여행 잠정 중단 통지문[INDPRK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외국인 단체관광을 전격 중단해 중국 고위급 인사 방북 등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의 북한전문 여행사인 INDPRK에 따르면 북한 여행사들이 10일 북한 국내 상황 때문에 오는 11일부터 내달 5일까지 어떠한 단체여행도 중단하겠다고 중국 여행사들에 통지했다.

북측 통지문에 따르면 오는 11일부터 20여 일간 평양에 있는 모든 호텔에서 보수작업을 해야 하므로 단체여행을 받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북한은 과거에도 자국 내 중요 행사가 있으면 다양한 명분을 들어 외국인 입국을 통제한 바 있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북한의 정권 수립 70주년인 9·9절을 앞두고 열병식을 거행하거나, 중국 고위급 인사의 방중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북한의 주요 외화벌이 수단인 외국인 관광이 최성수기인데 갑자기 입국을 통제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인물의 방북 또는 자국 내 중요 행사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0 2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