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과학기술인력에 빗장 걸어 잠근다 | 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미국, 중국 과학기술인력에 빗장 걸어 잠근다

'첨단산업 경쟁국' 부상에 연구원·교수·유학생 비자 발급 엄격 제한

'中 기술굴기 좋지만 지적재산 도둑질은…'
'中 기술굴기 좋지만 지적재산 도둑질은…'(워싱턴DC A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29일(현지시간) 중국산 첨단기술 품목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결정을 그대로 강행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중국제조 2025' 계획과 같은 중국의 산업 정책이 미국과 전 세계의 기업들에 해를 준다"고 지적했다. 같은 맥락에서 미국은 중국의 공격적인 기술 획득 노력과 '지식재산 도둑질'도 더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사진은 테네시주 방문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 도착해 손을 흔드는 모습.
bulls@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첨단기술 분야에서 경쟁국으로 부상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미국이 중국인 연구원이나 교수, 유학생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엄격하게 제한할 조짐을 보인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로봇, 항공, 첨단 제조업 등의 분야에서 연구하는 중국인 유학생의 비자 유효기간을 1년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지난달 1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더불어 미 상무부의 감독 대상 리스트에 오른 기업에 연구원이나 관리자로 근무하는 중국인이 비자를 발급받고자 할 경우에는 복수의 미국 기관에서 특별 신원조회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이러한 조치는 미국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고, '중국 제조 2025'로 상징되는 중국 정부의 첨단산업 육성 정책에 제동을 걸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국가안보전략(NSS) 보고서에서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에 대한 고강도 조치를 예고하면서 "과학·기술 분야의 유학생에게 비자를 제한하는 조치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반이민정책을 표방하는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후 과학, 기술, 엔지니어링, 수학 등의 전문 분야를 전공한 외국인 유학생이 취업할 때 필요한 H-1B 비자 발급도 갈수록 까다로워지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 공부하는 36만2천여 명의 중국인 유학생 중 이들 분야와 관련된 공부를 하는 유학생이 42%, 15만2천여 명에 달한다.

외국인 유학생에게 발급되는 F-1 비자의 경우 지난해 발급 건수가 전년보다 17% 감소했다.

특히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F-1 비자 발급 건수는 24%나 급감했다.

최근 들어서는 학술 교류를 위해 미국을 방문하려는 중국인 교수나 학자가 비자 발급을 거부당하는 사례마저 발생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대의 저명 신경과학자인 라오이는 지난달 미국 국립과학재단의 초청을 받아 미국에서 열리는 워크숍에 참석하려고 했으나, 비자 발급이 거부당하는 바람에 참석할 수 없었다.

중국 중앙재경대학의 학생들은 지난 10년 동안 매년 여름 미국 미시간대학에서 열리는 4주짜리 정치·경제 연구 프로그램에 참석해 왔으나, 올해는 비자 발급을 거부당했다.

이러한 정책은 미국 과학기술의 보호를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장기적으로 미국에 해가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중국 사회과학원의 위안정 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주의 정책은 단기적으로 미국의 이익에 도움이 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미국에 대한 중국의 불신을 키우고 상호 교류를 저해하는 부정적 결과를 빚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0 12: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