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석탄반입 논란에 "한국 정부 신뢰…조사결과 기다려" | 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美, 北 석탄반입 논란에 "한국 정부 신뢰…조사결과 기다려"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 위해 한국과 긴밀한 접촉 유지"

북한산 석탄 수입 묵인?…정부 "원산지 확인 불가" (CG)
북한산 석탄 수입 묵인?…정부 "원산지 확인 불가" (CG)[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반입을 둘러싼 최근 논란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 발표를 기다리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에 관해 "한국 정부는 우리의 동맹이자 오랜 파트너"라며 "우리는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한국 정부와 탄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내 일각에서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한국기업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거론하는 것과 관련해선 "한국 정부가 관련 조사를 시작했고, 조사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모든 국가가 대북제재를 우회하지 않고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답변했다.

앞서 국무부 관계자는 전날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 "한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의 해상 이행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며 "미국과 한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고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책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남북 대화에 대해선 '한미 공조' 원칙을 재확인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다음 주 진행되는 남북고위급 회담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청에 대해 "북한에 대해 통일된 대응을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했듯, 남북 관계 개선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법과 별개로 진행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https://youtu.be/q9Eoa-uMPaM]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0 0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