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말리 대선 부정선거 논란…"현 대통령 재선 무효" 수천명 시위

야당 후보도 "선거 무효" 주장…소송 제기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서아프리카 말리의 대통령 선거에서 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것으로 공표되자 야당 후보가 '사기'라며 반발하고 수천명이 선거 무효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서는 등 혼란이 증폭되고 있다.

말리에서는 지난 12일 치른 대선 결선에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73) 현 대통령이 67.17%의 득표율로 32.83%를 득표한 수마일라 시세(68)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으나 야당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수도 바마코에서 수천 명의 야당 지지자가 부부젤라를 불고 야당 후보들의 선거 포스트를 들어 보이며 경찰과 대치했다고 AFP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시세 후보는 지난 17일 공식 선거 결과를 부인하며 이번 대선을 '패러디와 거짓말'이라고 표현하며 자신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표함 채워 넣기'가 드러난 많은 투표함과 북부 투표소들에서 가져온 믿지 못할 투표함들을 제외하면 내가 51.75%의 득표율로 이겼다"라고 말했다.

그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도 일부 결과는 거짓이라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들은 어떤 투표소에서는 선거인들이 40초 만에 투표를 마쳤는가 하면 또 다른 투표소에서는 케이타가 100% 득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주요 야당의 회원인 파투마타 코나테는 "현 정권은 불법이다. 이번에는 우리 차례다. 우리가 이겼다. 우리는 현 정부가 물러날 때까지 행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세는 또 상급 법원에 이번 대선 결과 일부의 무효를 청원하는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럽연합(EU)과 아프리카연합(AU) 선거감시단은 이번 선거가 크게 손상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앞서 대선 1차 투표가 끝나고서 3명의 야당 후보가 결과에 대해 헌법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내달 4일 취임이 예정된 케이타는 지난 2015년 말리 정부와 동맹 단체, 그리고 투아레그 반군단체가 맺은 평화협정을 이행해야 할 책무를 지고 있다.

최소 20여 개의 종족으로 구성된 말리는 대다수 국민이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연명하는 가운데 종족 분쟁에다 다수 반군의 도발로 정국이 혼란을 이어가고 있다.

말리에서는 4년째 비상계엄령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무장세력의 폭력이 북부를 넘어 중부와 남부에까지 이르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근 부르키나파소, 니제르까지 번져 지역사회 간 분쟁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

서아프리카 말리 수도 바마코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수천 명의 야당 지지자들이 대선 결선 투표가 부정 선거였다며 거리 시위를 벌였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월 16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 말리 수도 바마코에서 수마일라 시세 야당 후보 지지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 영상 제공][https://youtu.be/bWI63SiYB6c]

airtech-ken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9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