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캐나다 "사우디 여성운동가 사형위기 극히 우려"…인권공세 계속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내 여성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 외교분쟁을 벌이고 있는 캐나다가 사형위기에 처한 여성 활동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대 사우디 인권 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글로브앤드메일 지에 따르면 캐나다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사우디에서 처음으로 사형에 처해질 위험을 맞은 여성 인권 활동가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앞서 국제 인권단체들은 최근 사우디 검찰이 반정부 여성 활동가 이스라 알-곰감(29)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재판 결과 형이 확정되면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구명운동에 착수했다.

알-곰감은 '아랍의 봄' 시위 이후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인권운동을 벌인 혐의로 지난 2015년 12월 남편과 함께 체포된 후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번에 알-곰감을 포함해 모두 5명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애덤 오스텐 대변인은 성명에서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장관이 이미 밝힌 바대로 캐나다는 사우디의 여성 인권활동가 구금에 대해 극히 우려하고 있다"며 "이 같은 우려를 사우디 정부에 제기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캐나다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언제나 일어나 옹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캐나다 외교부는 이달 초 다른 여성운동가의 체포, 구금을 비난하며 '즉각 석방'을 요구했고 사우디 정부는 '즉각 석방'이라는 표현을 주권 침해로 규정, 각종 경제 제재 조치로 맞섰다.

이번 외교부 성명은 사우디가 문제로 삼은 '즉각 석방'이라는 문구는 사용하지 않았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6일 발표한 대 캐나다 제재를 통해 캐나다 대사 추방 및 자국 대사 소환, 캐나다 내 투자 자산 회수, 사우디 항공편 운항 철수 등에 돌입했다.

또 캐나다 내 국비 장학생과 자비 유학생 등 사우디 학생 1만6천 명에 대해 즉각 학업 중단 및 본국 귀환을 명령했다.

유학생 중에는 의과 대학과 종합 병원에서 전문·수련의 과정을 밟고 있는 의대생 1천100명이 포함돼 캐나다 의료계에 급격한 인력 부족 사태가 초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양국 정부는 막후 협의를 하고 의료 인력의 철수 및 사우디 귀국 시한을 내달 22일까지 연기, 해당 병원들이 인력 공백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글로브지는 전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로이터=연합뉴스]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3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