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중국 해양군사굴기 '착착'…첫 자국산 항모 2차 시운항

미사일 구축함도 시운항 "1년 후 해군에 인도, 항모전단 구성"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해양 군사 굴기(堀起·우뚝 섬)가 차곡차곡 진행되고 있다.

두 번째 항공모함이자 첫 자국산 항모가 2차 시험운항에 나섰고, 이보다 이틀 전에는 중국 국내 기술로 만든 첫 번째 1만t급 미사일 구축함이 첫 시험항해를 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중국 첫 자국산 항모 001A함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첫 자국산 항모 001A함 [글로벌타임스 캡처]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7일 이같은 내용을 전하고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 이 두 척의 함정이 약 1년 후 인민해방군 해군에 인도돼 강력한 전투력을 보유한 항모전단을 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미박·중국판 트위터)에는 첫 중국산 항모인 001A함이 26일 오전 불꽃놀이에 이어 예인선의 인도로 동북 랴오닝성(遼寧) 다롄(大連)조선소를 출발하는 모습이 영상과 사진을 통해 공개됐다.

군사 전문가 겸 TV평론가 쑹중핑(宋忠平)은 "항모의 2차 시험운항은 첫 시운항에서 나타난 문제점 처리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동력시스템 시험이 주안점이겠으나 이번에는 탑재량, 지휘·통신·위기관리 등을 포함한 기타 시스템 진단이 수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민해방군 해군연구소 장예 연구원은 "2차 시운항에서는 항모의 무기와 장비 운영 시험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며 레이더, 항법 시스템, 주무기를 시험할 것이라고 밝혔다.

001A함의 첫 시험운항은 지난 5월 13~18일 사이에 진행됐다. 항모는 같은 달 23일 다롄조선소로 돌아왔다.

장 연구원은 "인민해방군 해군에 인도되기 전에 남은 시험운항은 항모 갑판 상의 전투기, 헬기 시험을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쑹 평론가는 중국 첫 항모인 랴오닝함의 전례에 비춰 두 번째 항모가 해군에 인도되려면 약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중국 첫 055형 미사일 구축함은 지난 24일 첫 항해에 나섰다.

24일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중국기술로 건조한 1만t급 미사일 구축함은 이날 처음으로 상하이(上海) 장난(江南)조선소를 출발했다.

쑹 평론가는 이 두 척의 함정이 거의 같은 시기에 신형 항모의 호위선 역할을 할 구축함과 함께 해군으로 인도되면 전단의 전투력이 엄청나게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7 2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