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뉴질랜드 사회학자 "한국은 60년대 청년문화 꽃피운 런던 같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한국은 지난 1960년대 다양한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뉴질랜드 사회학자가 진단했다.

29일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뉴질랜드 매시대학 사회학자이자 이민전문가인 폴 스푼리 교수는 한국계 등 많은 뉴질랜드 젊은이들이 한국을 찾고 있다며 그 이유는 한국이 아주 멋진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 오클랜드분관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뉴질랜드인은 3만3천88명으로 2016년 3만1천623명, 2015년 2만8천426명에서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40세 이하는 지난해 1만7천명, 2016년 1만5천600명, 2015년 1만4천139명으로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스푼리 교수는 뉴질랜드 젊은이들의 한국행과 관련, "한국이 광의의 문화적 측면에서 점점 매력적인 곳이 돼 가고 있다"며 "지난 1960년대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말했다.

관광객들로 붐비는 명동거리
관광객들로 붐비는 명동거리[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의 K-팝과 한국 드라마 등이 주도하는 한류는 현재 한국 문화의 인기를 견인하는 세계적 현상이 되고 있다.

스푼리 교수는 서울로 가는 뉴질랜드인들 중에는 한국계 뉴질랜드인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는 몇 가지 요인이 작용한다. 그 가운데 하나는 많은 한국인이 이곳에 와서 살지만 많은 가족이 한국에 살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990년대에 뉴질랜드로 이주한 세대들은 대개 지금도 이곳에 살고 있지만, 그다음 세대는 한국에 있는 다른 가족들, 한국 문화와 다시 연계하고 싶어하는 열망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그와 비슷한 현상이 뉴질랜드에 이주한 모든 이주민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며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한국인들은 다른 뉴질랜드인들과 비슷하다. 그들은 해외경험의 하나로 여행하고 뭔가를 체험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분관의 레베카 김은 뉴질랜드인들이 받은 한국행 비자를 분석해보면 많은 사람이 문화 경험을 주요 목적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2012년에는 영어를 가르치러 간다는 사람이 178명이나 됐으나 지난해 그런 사람이 63명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대신 지금은 한국어를 배우러 가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오클랜드 출신의 홍보 컨설턴트 세레나 로우(22)는 지난해 오클랜드 AUT 대학 경영학과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따라 한국 고려대학에서 공부할 때 한국어를 선택했다며 한국의 모든 것을 좋아하게 돼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다시 한국에 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 있는 동안 교환 학생들과만 어울리지 않고 현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의식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며 4개월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이 끝났을 때 한국어로 대화할 수 있다는 걸 느꼈고 떠나온 뒤에도 계속해서 친구들과 한국어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로우는 부모의 고국 말레이시아를 방문했을 때 그곳에서 한국의 리얼리티 쇼 '런닝맨'을 방송에서 보고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 집에 돌아온 뒤에도 계속해서 그 프로그램을 보았고 다른 한국 프로그램들도 좋아하게 됐다"며 자신은 음식과 야간 외출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서울은 그런 면에서 굉장히 멋진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나는 그곳의 빠르고 역동적인 생활에 중독됐다.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고 카페에서부터 갤러리와 사적지 방문 등 할 일이 엄청나게 많았다"며 서울은 대중교통도 오클랜드와 비교하면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한국으로 가서 1년 동안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며 "뉴질랜드는 정착해서 살고 싶은 곳이지만 나처럼 호기심 많은 사람에게 서울은 당분간 대단히 멋진 곳으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열린 춘천국제레저대회 K-팝 메가콘서트
지난 25일 열린 춘천국제레저대회 K-팝 메가콘서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k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9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