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남아공,리스테리아 발병 종료 선언…작년 초 이후 216명 숨져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정부가 지난해 초부터 지금까지 216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식 중독성 리스테리아의 발병이 끝났다고 선언했다.

아론 모초알레디 남아공 보건장관은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지난 3개월간 리스테리아 병원균의 신규 감염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다며 "결론은 남아공에서 리스테리아 발병이 끝났다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남아공 보건 관리들은 작년 3월 행정수도인 프리토리아에서 북동쪽으로 300Km 떨어진 '엔터프라이즈 푸드' 공장에서 리스테리아균이 최초로 발견됐다며 전국적으로 피해를 본 육가공 식품에 대한 즉각적인 리콜을 명령했다.

모초알레디 장관은 리스테리아균이 공장에서 어떤 경로로 발현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남아공 국립 감염병 연구소에 따르면 금번 리스테리아 발병으로 지난 1년여간 남아공에서는 1천 60명이 감염된 가운데 최소 216명이 목숨을 잃었다.

리스테리아균은 토양, 물, 야채 등에서 서식하는 박테리아 균으로 특히 동물의 분변에 오염된 육가공 식품에서 종종 발견되며 감염되면 70여 일의 긴 잠복 기간을 거쳐 고열과 근육통, 설사, 경련 등의 증상을 일으킨다.

특히 임산부와 신생아, 고령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 위험한 전염병으로 알려졌다.

유엔은 이번 남아공의 리스테리아 발병을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사례로 꼽았다.

리스테리아가 발병하고서 인근 아프리카 각국은 남아공에서 생산된 육가공 냉동식품에 대한 수입금지 조처를 내렸다.

모초알레디 장관은 리스테리아 추가 발병을 막기 위해 온 국민이 청결한 위생상태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이프타운에 있는 한 슈퍼마켓 진열대에 리스테리아 균의 발병에 노출된 육가공 식품에 대한 주의 문구가 걸려 있다[EPA=연합뉴스]

airtech-ken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4 0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