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중국 해군, 동중국해서 이번에는 잠수함 구조훈련 실시

최근엔 미사일 훈련도…미일 겨냥 방공능력 강화 의도인 듯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에서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4일 보도했다.

신화통신 등 따르면 중국 해군은 지난 1일 소형 구축함, 잠수함, 구조선, 대잠수함 초계기 등을 동원해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 해군이 앞서 동중국해에서 방공 및 미사일 방어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진행한 것이다.

이로 미뤄 중국이 이 해역에서 미국과 일본을 겨냥해 방공능력을 강화하고자 이번 훈련을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신화통신은 "훈련이 잠수함내 기기 작동불량으로 본부와 교신두절 상황 등을 가정해 이뤄졌다"며 "구조대가 최대한 신속히 사고 현장에 도착해 공중 및 바다에서 수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왕루이 중국해군 참모부 주임의 말을 인용해 "함정과 비행기의 합동수색능력, 구조대의 인명구조능력, 잠수함 승무원의 생존력을 키우기 위해 훈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잠수함 승무원들이 사고시 생존 기술도 익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쑹중핑(宋忠平) 군사전문가는 "잠수함 구조작업은 위험도가 높아 세계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라며 "잠수함 내 산소가 제한되고 바닷물 무게로 인한 압력이 언제든지 수중 함정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좌초된 잠수함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승무원을 구조하려면 구조장비를 잠수함과 결합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 역시 위험하고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훈련으로 중국이 구조작업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위험에 빠진 잠수함을 지원할 준비를 위해 노력하는 점이 드러났다"며 "중국은 자국과 외국 잠수함을 상대로 구조작업을 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항모전단 훈련 모습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항모전단 훈련 모습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4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