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미얀마 관리 "로힝야족 인종청소사태 경제에도 엄청난 타격"

미얀마 양곤의 고층빌딩 공사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 양곤의 고층빌딩 공사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학살과 인종청소 논란은 성장 궤도에 막 진입한 미얀마 경제에도 적잖은 타격을 주고 있다는 현지 관리의 주장이 나왔다고 로이터 통신이 6일 보도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투자포럼에 참석한 미얀마 투자기업관리청(DICA) 청장인 아웅 나잉 우는 "2016년에 시작돼 지난해 확대된 (로힝야족 사태를) 너무 과소평가했다. 하지만 2년이 흐른 지금 미얀마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미얀마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는 2013~2014 회계연도 41억달러, 2014~2015 회계연도 80억달러, 2015~2016 회계연도 94억8천만달러로 가파른 상승세를 그렸다.

테인 세인 전 대통령 정부 시절 중국과 서방의 투자를 대거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미얀마는 과거 군부정권 시절 국제사회로부터 오래 고립돼 있었던 탓에 아시아에서 가장 경제상황이 좋지 않으며, 자체적인 성장 동력이 빈약하기 때문에 외국인 투자가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한다.

2015년 11월 총선에서 압승한 아웅산 수치가 이듬해 반세기 군부통치를 청산하고 온전한 문민정부를 출범시키면서 기대는 더 커졌다. 미국이 문민정부 출범을 지원하기 위해 미얀마에 대한 오랜 경제제재를 풀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치 집권 후 미얀마에 대한 FDI는 오히려 큰 폭으로 줄어 2016~2017 회계연도 35억2천만달러에 그쳤고, 2017~2018 회계연도에는 57억달러로 다소 회복됐다.

미얀마 틸라와 항구에 합작투자로 세워진 석유저장시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 틸라와 항구에 합작투자로 세워진 석유저장시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른바 '수치 노믹스'로 불렸던 문민정부 경제정책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외국인 투자 222건이 승인됐지만, DICA는 지난해 8월 본격화한 로힝야 사태 등으로 FDI 성장세가 대폭 둔화할 것으로 예상한다.

더욱이 최근 유엔이 반군 토벌을 빌미로 자행된 미얀마군의 잔혹행위를 '제노사이드'(대량학살), '반인도 범죄'로 규정하고 책임자를 국제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발표한 이후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다.

또 미얀마 법원이 로힝야족 학살을 취재하던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게 7년의 중형을 선고하고 미얀마 정부가 이 판결을 방관하면서 미얀마에 투자하는 서방 국가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아웅 나잉 우 청장은 "국제사회는 물론이고 일부 내국인들도 이번 판결에 불만을 품고 있다. 이는 우리(미얀마)의 명성에 일부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6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