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유엔인권대표, 中에 '신장위구르 비밀캠프 조사 허용' 촉구

바첼레트, 미 트럼프 정부·EU 난민 정책도 비판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0일(현지시간) 제39차 유엔인권이사회(UNHRC) 개회 연설에서 중국 정부에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캠프 시설에 대해 조사를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신장 서부 지역에 위구르족이 구금된 비밀 재교육 캠프가 있다는 의혹에 우려를 나타내면서 유엔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최근 이 수용시설과 관련해 100만명이 갇혀 있다고 공개하기도 했다.

신장위구르자치구는 중국에서 분리 독립하려는 운동이 일어났던 곳으로, 인권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얼굴인식 기술까지 동원에 주민들을 감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위원회 발표를 부인하면서 캠프를 직업훈련센터라고 반박했다.

10일(현지시간) 제39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개회 연설을 하는 미첼 바첼레트 유엔인권최고대표 [EPA=연합뉴스]

바첼레트 대표는 또 불법 입국 이주자와 그 자녀를 격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행정 조치를 비판하면서 피해를 겪은 부모와 자녀들에게 적절한 보상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직도 500명의 어린이가 부모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 정부에 조속한 대책을 촉구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반난민 정서 속에 난민 구조선의 입항을 거부하는 사태가 속출하는 유럽연합(EU)에도 난민 구조와 보호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달 4년 임기를 시작한 바첼레트 신임 대표는 칠레 군부 독재 정권의 고문 피해자로, 칠레에서 두 차례 대통령에 선출되기도 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