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람들] 38년 교직 마감하고 해외봉사 떠나는 박순덕 씨

'인생 2막' 페루서 한국어 교육…"정년, 끝아닌 도전 기회"

월드프렌즈(WFK) 영월교육원서 사전교육받는 박순덕씨.[KOICA 제공]
월드프렌즈(WFK) 영월교육원서 사전교육받는 박순덕씨.[KOICA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정년퇴직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볼 좋은 기회입니다."

지난달 말 38년 교직을 마무리한 박순덕(63) 씨는 인생 2막의 첫 무대를 남미 페루로 잡았다. 지금까지는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부터는 자신의 손길이 필요한 개발도상국 주민을 위해 재능을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박 씨는 오는 10월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어 교육 봉사단원으로 페루 파견에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4주 일정으로 월드프렌즈(WFK) 영월교육원에서 언어 등 현지 적응에 필요한 교육을 받고 있다.

미리 해외봉사를 준비했기에 동료들과의 조촐한 정년퇴직 자리도 못한 채 곧바로 경북 포항에서 영월로 올라왔다.

교육 2주차에 접어든 박 씨는 10일 연합뉴스와 전화 및 이메일 인터뷰에서 '쉬지도 않고 곧바로 봉사를 떠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년을 맞이하면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것이 봉사활동이었는데 기회가 빨리 왔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봉사는 나이하고 상관없이 마음만 있으면 언제 어느 곳에서든 할 수 있는 일이고, 남을 위한 봉사가 아니라 제 행복을 위한 봉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6년과 지난 여름 교육개발협력 NGO인 '그린티처스'를 통해 아프리카 케냐를 갔다 온 것이 해외봉사를 택한 계기가 됐다. 그는 케냐에서 마사이족 아이들이 주로 다니는 사마리아 아카데미에서 교육과 환경개선을 위한 봉사를 했다.

박 씨는 학교에서도 걸스카우트와 봉사활동 동아리를 각각 맡아 지도하면서 학생들과 월 1∼2회씩 14년 동안 요양원 봉사를 나가기도 했다.

2009∼2011년 이집트에서 해외봉사 활동을 하던 중 만나 결혼한 아들과 며느리의 응원도 발길을 가볍게 만들었다. 아들은 "꼭 나가야 한다면 우리처럼 KOICA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통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2년간 활동할 페루는 2014년 배낭여행으로 한번 가본 곳이다. 당시 잉카 문명에 대해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다시 그를 페루로 이끈 측면도 있지만,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퇴직 1년 전부터 '인생 2막을 무엇으로 시작할까'를 고민하다가 한국어 교육 봉사로 잡았어요. 교육자 양성과정을 수료해 준비를 끝냈죠. 하지만 스페인어가 원활하지 못해 한국어 교육을 해야 하는 수강생들에게 잘 가르치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이 앞섭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벌써 다음 봉사 계획도 짜놓고 있다. "건강이 허락한다면 다시 케냐 사마리아 아카데미에 가서 장기 봉사를 하고 싶어요. 해외봉사가 어렵다면 국내 다문화가정을 위한 한국어 교육 봉사를 이어갈 생각입니다."

박 씨는 경북 문경에 있는 마성중학교에서 교직에 발을 들여놓았고, 포항에 있는 신흥중학교에서 정년퇴직했다.

아프리카 케냐 봉사활동 장면.[본인 제공]
아프리카 케냐 봉사활동 장면.[본인 제공]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