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브라질 범죄조직, 교도소 습격…총격전속 100여명 탈옥

탈옥 돕기 위해 고속도로 점거…경찰관 1명 총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범죄조직이 북동부 지역 교도소를 습격해 수감자 100여 명이 탈옥했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동부 파라이바 주의 주도(州都)인 주앙 페소아에 있는 호메우 곤사우비스 아브란치스 교도소가 전날 밤 범죄조직의 습격을 받았으며 혼란한 틈을 타 수감자 105명이 달아났다.

경찰은 20여 명으로 추정되는 범죄조직원들이 수감된 동료들을 빼내기 위해 폭발물을 이용해 교도소 정문을 부수고 침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다른 범죄조직원들은 탈옥한 동료들의 도주를 돕기 위해 교도소에서 가까운 고속도로를 가로막은 채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며 대치했다.

총격전에 따른 정확한 인명피해는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경찰관 1명이 총상을 입은 사실은 확인됐다.

파라이바 주 정부는 이날 오전까지 30여 명을 체포했으며 나머지 수감자들을 쫓고 있다고 밝혔다.

범죄조직의 습격을 받은 브라질 북동부 교도소 [브라질 뉴스포털 G1]
범죄조직의 습격을 받은 브라질 북동부 교도소 [브라질 뉴스포털 G1]

브라질에서는 수감자 과다 수용과 열악한 시설, 대형 범죄조직 간의 마약밀매 시장 쟁탈전 등 때문에 폭동과 탈옥 사건이 자주 일어난다.

브라질 정부 자료를 기준으로 전국의 교도소 수감자는 2016년 현재 72만6천700명이다. 실제 수용 능력인 36만여 명보다 배 가까이 많은 규모다.

2016년 기준으로 브라질의 교도소 수감자 수는 미국(210만 명)과 중국(160만 명)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지난 수년간 계속된 경제침체와 재정난 때문에 교도소 증축 등 환경 개선 사업도 미뤄지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0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