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콜롬비아 최후반군, 정부가 내건 평화협상 재개 조건 거부

두케 대통령 "한달 내 모든 인질 석방"…ELN "수용할 수 없다"

인질을 석방하는 ELN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콜롬비아 최후 주요 반군인 민족해방군(ELN)이 10일(현지시간) 정부가 평화협상 재개 조건으로 내건 모든 인질의 석방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의 요구와 상관없이 일부 인질들을 계속 석방할 방침이다.

ELN은 이날 웹사이트에 게시한 성명에서 "현 정권이 일방적으로 수용할 수 없는 조건들을 덧붙여 우리가 전 정권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진전시킨 노력과 대화 과정을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초코 주에서 진행 중인 집중적인 정부군의 군사 작전을 극복할 방법을 찾는 즉시 일부 인질의 석방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반 두케 대통령은 지난달 7일 취임하면서 2017년 쿠바에서 시작된 ELN과의 평화협상을 재개하려면 ELN이 먼저 한 달 내에 억류 중인 19명의 인질을 모두 석방해야 한다고 제시한 바 있다.

두케 대통령은 한달간 ELN의 조건 이행 상황 등을 보고 협상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도 했다.

ELN은 지난 4일 9명의 인질을 석방하겠다고 밝힌 뒤 동부 아라우카 주에서 억류했던 군인 3명을 풀어줬다.

그럼에도 ELN은 여전히 초코 주에서 6명의 군경과 10명의 민간인을 인질로 붙잡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ELN은 옛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2016년 11월 정부와 평화협정을 체결한 뒤 정당으로 거듭나자 최후 주요 반군이 됐다.

베네수엘라 접경지대인 콜롬비아 동북부 지역을 거점으로 삼는 ELN은 쿠바 사회주의 혁명에 자극받은 급진 가톨릭 신도를 중심으로 결성돼 현재 1천500∼2천 명의 조직원이 남은 것으로 추정된다.

콜롬비아에서는 1958년부터 정부군·우익 민병대와 좌익 반군 게릴라 간에 계속된 내전으로 22만 명의 사망자와 700만 명의 피란민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0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