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캐나다서 아프리카 출신 20대 이민자, 5개월 새 복권 두번 당첨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20대 이민자가 지난 5개월 사이 거액 복권에 연거푸 당첨돼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에 따르면 매니토바 주 위니펙에 사는 멜리그 멜리그(28)씨는 지난달 최고 상금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원)가 걸린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누렸다.

그가 하늘을 날듯이 기뻤던 것은 당연하지만 같은 행운이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인 만큼 그 기쁨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지난 4월에도 그는 같은 복권에 당첨돼 150만 캐나다달러(약 13억원)를 손에 쥐었었다.

복권은 표면을 긁어 당첨을 가리는 즉석 스크래치형으로 위니펙의 한 편의점에서 구입했다.

당시 당첨금으로 부인과 자녀들과 살던 작은 아파트에서 큰 집을 장만해 이사할 수 있었고 여세를 몰아 지난달에 사들인 같은 복권이 또 한번 횡재를 안겨주었다.

이번 당첨금으로 그는 주유소나 세차장 같은 작은 사업체를 운영할 계획을 하면서도 학교에 들어가 배우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한다.

아프리카 출신의 젊은 이민자인 멜리그 씨는 "영어를 더 익혀 의사소통을 잘하고 싶다"며 "목공 일 같은 유용한 일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캐나다 통신은 이름과 성이 같은 '더블 네임'의 사나이가 복권에 잇달아 당첨되는 '더블 위너'가 됐다고 소개했다.

매니토바 주에서 같은 사람이 두 차례 복권에 당첨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캐나다 복권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손자의 하키 경기장에서 산 복권이 100만 캐나다달러 상금에 당첨된 여성이 2년 후 같은 행사에서 같은 종류 복권으로 또 당첨됐다.

 [CBC 홈페이지]
[CBC 홈페이지]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