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S전선, 바레인에 1천400억원 규모 초고압 케이블 공급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S전선은 바레인 수전력청이 추진하는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턴키 방식으로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바레인 정부가 산업화와 도시화에 따라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전국에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총 1억2천555만달러(약 1천424억원) 규모다.

이번 계약에 따라 LS전선은 400㎸급 초고압 케이블의 공급은 물론 전기와 토목 공사 등을 모두 맡게 됐다.

이번 수주는 지난 10여년간 바레인의 주요 송전망 구축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던 게 결정적인 요인이 됐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명노현 대표는 "최근 몇 년간 침체했던 중동 시장에서 기술력을 바탕으로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특히 바레인은 최근 800억 배럴의 해저 유전을 발견한 뒤 국가 차원의 산업 발전에 힘쓰고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LS전선은 2012년과 지난해 카타르에서 각각 5천억원과 2천200억원 규모의 해저·초고압 케이블 수출 계약을 따내는 등 중동 시장에서 관련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LS전선의 초고압 케이블. [연합뉴스 자료사진]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1 0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