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간다서 폭우로 강 범람…최소 11명 사망

우간다서 폭우로 강 범람…최소 11명 사망
우간다서 폭우로 강 범람…최소 11명 사망(나이로비 AFP=연합뉴스) 폭우로 강물이 범람한 우간다 동부 부두다 지역의 부칼라시 타운에서 11일(현지시간) 주민들이 강둑이 무너진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외신은 넘친 강물이 인근 시장을 덮쳐 최소 11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전했다. ymarshal@yna.co.kr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우간다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최소 1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11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우간다 재난대책위원회의 마틴 오워 위원장은 우간다 동부 부두다 행정구역에 있는 부칼라시 타운에서 이날 내린 폭우로 강둑이 무너져 강물이 인근 시장을 덮쳤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11구의 시신을 수습했으나 아직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 숫자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원장은 그러면서 "두 번째 우기가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오늘 집중 호우가 내렸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제공][https://youtu.be/sD0HDouNoQk]

한편 부두다 행정구역은 우간다와 케냐 사이에 있는 엘곤 산 기슭에 자리 잡고 있어 해마다 우기 때면 산사태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2010년 산사태로 최소 100명이 숨지고 2012년에는 3개의 마을이 산사태에 휩쓸렸다. .

airtech-ken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2 0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