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T/과학

뉴스 홈 > IT/과학

미주 스마트 TV 시장↑…'메인드 인 코리아'가 주도

상반기 글로벌 TV 판매 10대 중 4대는 스마트 TV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올해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이 제자리 걸음을 한 가운데 스마트 TV 시장은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와 남미 등 아메리카 지역의 성장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스마트 TV 시장에서도 '메인드 인 코리아'가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14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글로벌 스마트 TV 판매량은 4천19만대로 전체 TV 판매량(9천792만대)의 41%를 차지했다.

올해 팔린 TV 10대 중 4대는 인터넷 연결은 물론 각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스마트 TV였던 셈이다.

상반기 TV 판매량이 2009년 이후 처음으로 1억대를 하회하면서 전체 TV 시장이 주춤거리고 있지만 스마트 TV는 고속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스마트 TV는 본격적으로 판매량이 집계된 2013년(상반기 기준) 3천138만대에서 지난해 3천542만대에 이어 올해는 4천만대를 돌파하면서 연평균 13% 넘는 성장률를 기록했다.

상반기 판매량을 지역별로 보면 중국(1천617만대), 유럽(821만대), 북미(716만대), 남미(405만대), 아시아·태평양(217만대), 중동·아프리카(128만대), 일본(112만대) 등의 순이었다.

상반기 기준 최근 2년 간 판매량 증가율을 보면 남미가 90.9%, 북미가 67.5%로 스마트 TV 수요가 가장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26.1%), 중동·아프리카(22.1%), 아시아·태평양(19.4%) 지역에서도 스마트 TV 인기가 확대되고 있지만 일본(2.8%), 유럽(0.4%)에서는 증가 속도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의 경우 아마존이나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콘텐츠 이용이 많고 남미에서는 게임과 스포츠 등의 스마트 TV 앱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남미 지역에서 축구 관련 앱이 많은 스마트 TV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확대되고 있는 이들 스마트 TV 시장에서도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1·2위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남미 지역에서는 LG전자가 42.5%의 점유율로 1위를 달렸고 북미에서는 삼성전자가 45%의 점유율로 경쟁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 TV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28.2%, LG전자가 15.2%로 나란히 1·2위에 올랐다.

LG전자의 스마트 TV 운영체제(OS)인 '웹OS'는 주요 해외 정보기술(IT) 매체들로부터 "가장 뛰어난 스마트 인터페이스", "OS 중 가장 매력적이고 사용자 친화적"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타이젠 OS를 기반으로 국내에서 'TV 플러스(PLUS)', '부가정보서비스' 등 다양한 스마트 TV 서비스를 내놓고 있으며 남미 등에서도 해당 시장을 겨냥한 스마트 TV 디지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14 06: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