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T/과학

뉴스 홈 > IT/과학

애플 "아이폰 첫주말 판매 작년 1천만대 기록 깰듯"…중국 영향?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애플이 오는 25일 출시되는 새 아이폰의 첫 주말 판매량이 작년의 1천만대 기록을 깰 것이라는 전망을 밝혔다.

애플의 공보담당 직원인 트루디 밀러는 14일(현지시간) 언론매체들에 보낸 성명서에서 아이폰 6s와 6s 플러스의 예약주문 실적이 "극도로 긍정적"이라며 이렇게 전망했다.

그는 아이폰 6s 플러스에 대한 온라인 수요가 특히 많다며 자체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될 수 있는 대로 빨리 (아이폰 6s 플러스에 대한 수요를) 따라잡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25일 애플 리테일 스토어들이 문을 열 때 아이폰 6s뿐만 아니라 아이폰 6s 플러스도 상점에서 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신형 아이폰의 예약주문 실적이 호조인 것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이 작년과 달리 1차 출시 지역에 포함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시가총액 제1위 기업인 애플은 9일 특별 행사에서 신제품 아이폰을 공개한 후 12일 예약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제품 출시일은 금요일인 25일이다.

애플은 최근 수년간 새 아이폰이 발매되는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첫 사흘간 실적을 '첫 주말 판매량'이라는 이름으로 공개해 왔다.

새 아이폰의 첫 주말 판매량은 2012년 아이폰 4s 400만대, 2013년 아이폰 5s·5c 900만대, 2014년 아이폰 6·6 플러스 1천만대였다.

그러나 애플은 재작년이나 작년과 달리 올해 예약주문 개시 24시간 실적을 수치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예약주문 개시 첫 24시간의 판매량은 2013년 200만대, 2014년 400만대였다.

14일 뉴욕 나스닥에서 애플 주가는 116.51달러로 개장했으며, 개장 1시간 30분 후에는 전날 종가(114.21달러)보다 1.58% 오른 115.79달러에 거래됐다. 같은 시각에 다우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전날 마감 당시보다 각각 0.25%, 0.36% 하락했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15 00: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