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T/과학

뉴스 홈 > IT/과학

다음카카오, 오늘 주주총회서 '카카오'로 새 출발

'젊은피' 임지훈 신임대표 선임 예정…모바일 혁신 가속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다음카카오[035720]가 23일 회사명을 '카카오'로 바꾸고 임지훈(35) 신임 대표이사 단독체제로 새롭게 출항한다.

카카오가 다음커뮤니케이션[035720]과 합병한 지 1년 만에 또다시 중대한 전환기를 맞는 셈이다.

다음카카오는 23일 오전 9시 제주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 변경 안건과 임지훈 내정자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논의한다.

임 내정자의 사내이사 선임 건이 통과되면 이사회를 열어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두 안건 모두 별다른 문제 없이 통과될 것으로 보여 오전 중이면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카카오는 지난해 10월 합병 이후 문화가 다른 두 회사와 직원들을 유기적으로 융합하고 사업을 안정화하는 데 집중해왔다.

그러면서도 모든 일상을 연결하는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으로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각종 신사업을 펼치며 숨 가쁘게 달려왔다.

업계에서는 지난 1년간 카카오택시를 비롯해 다음카카오가 O2O(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을 중심으로 내놓은 신규 서비스가 이용자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평가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다음커뮤니케이션[035720] 시절부터 운영해온 다음의 각종 서비스를 잇달아 종료해 이용자 불만을 낳은 점과 그토록 많은 사업을 선보였음에도 사실상 수익화로 이어지는 상품이 거의 없다는 점은 한계로 지적돼왔다.

다음카카오가 이번에 30대의 젊은 투자가를 앞세워 단독대표 체제로 전격 전환하고 사명도 카카오로 사실상 '되돌리기'로 한 것은 안정기를 거쳐 수익으로 이어지는 모바일 동력을 본격적으로 키우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임지훈(35) 다음카카오 신임 대표 내정자.

임 내정자는 재무나 투자 쪽에 특화한 젊은 감각의 투자 귀재로 평가받는다. 국민 게임 애니팡을 초기에 발굴해 큰 성과를 낸 이력으로 유명하며 김범수 다음카카오 의장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전문 투자가인 그가 새로운 수장이 되면서 다음카카오가 미래 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최근 보여온 일련의 인수합병(M&A) 움직임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임 내정자의 또 다른 주요 과제는 1년이 지나도 현재 진행형인 '조직 안정화'다.

다음카카오는 서비스 정리, 사명 변경 등 '다음 색 지우기'에 이어 카카오 중심의 조직 개편설이 나돌면서 내부 불만과 같은 잡음이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번에 임 내정자를 포함한 각 분야 책임자로 이뤄진 최고경영진 협의체 'CXO팀'을 꾸린 것도 조직 안정화를 위한 하나의 해법으로 해석된다.

임 대표가 서비스나 대외업무 등과 관련한 경영 경험이 많지 않은 만큼 사내 노련한 인물들을 내세워 집단 경영하도록 한 것이다.

새롭게 출항하는 '카카오호' 앞에는 신임 대표 체제하에서 더욱 혁신적인 신규 서비스를 내놓아야 한다는 부담에 더해 해결해야 하는 굵직한 현안들이 쌓여 있다.

경쟁이 치열한 인터넷 전문은행 인가를 준비해야 하고 사행성 논란이 불거진 웹보드 게임 사업 진출에 관한 입장 정리도 필요하다.

아울러 10월부터 시작하는 카카오 고급택시 서비스, 연내 선보일 예정이었다가 미뤄진 등 카카오오더, 타임쿠폰 등 신규 O2O 서비스 준비에도 박차를 가해야 할 시기다.

이밖에 대리운전이나 배달 애플리케이션 서비스까지 진출한다는 소문이 나돌면서 강하게 반발하는 업계와의 불편한 관계를 풀어내는 것과 최근 국정감사에서 불거진 포털 뉴스의 편향성 논란을 해소하는 일도 또 다른 과제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23 06: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