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T/과학

뉴스 홈 > IT/과학

SK텔레콤, '네이트' SK컴즈 인수(종합2보)

SK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SKT "SK컴즈 역량 접목해 차세대 플랫폼 사업에서 시너지 낼 것"
SK컴즈, SKT 손자회사에서 자회사로 편입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포털사이트 '네이트'를 운영하는 SK커뮤니케이션즈[066270](이하 SK컴즈)를 인수한다.

SK텔레콤과 SK플래닛은 24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SK텔레콤이 SK플래닛이 보유한 SK컴즈 보유 지분 전량(64.5%)을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SK그룹 지주사 SK주식회사의 손자회사인 SK플래닛은 지난 8월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SK주식회사의 증손회사 SK컴즈 지분을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IHQ에 넘기기로 계약을 맺었다.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의 손자회사가 회사를 새로 만들어 증손회사로 편입시킬 경우 지분 100%를 보유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어 SK플래닛은 SK컴즈의 지분 100%를 보유하거나, 보유 지분 전량을 처분 또는 경영권을 넘겨야 했다.

그러나 IHQ가 계약 사전 조건인 채권단 동의를 받지 못함에 따라 IHQ로의 매각이 결국 불발되고, 모회사인 SK텔레콤이 SK플래닛이 보유한 SK컴즈 지분을 넘겨받게 됐다.

이로써 SK플래닛의 모회사인 SK텔레콤은 손자회사인 SK컴즈를 자회사로 거느리게 됐다.

SK플래닛은 SK컴즈 주식 약 2천800만주 가운데 약 2천650만주(61.08%·약 1천954억원)를 현물배당 방식으로, 나머지 약 150만주(3.47%·111억원)를 주식 양수도 계약 방식으로 SK텔레콤에 이관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지분 인수로 SK컴즈가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지분 관련 이슈에서 벗어남에 따라 기업 활동의 안정적 토대를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SK컴즈가 그동안 유무선 인터넷 분야에서 축적해온 콘텐츠, 커뮤니티, 커머스 등 '3C' 영역에서의 높은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해 SK텔레콤이 신성장동력으로 추진 중인 차세대 플랫폼 사업에서 양사 간 사업적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 대다수가 사용한 원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싸이월드로 한때 인기몰이를 했던 SK컴즈는 2011년 개인정보유출 사고 이후 사세가 급격히 위축됐고, 작년에 싸이월드가 분사한 뒤에는 현재 포털 사이트 네이트, 사진 기반 SNS 싸이메라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24 18: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