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포티파이, 지난 연말 뉴욕증시에 '직상장' 비공개 신청"

"자금 여유 있어 IPO 대신 직상장…성공 시 많은 스타트업 뒤따를 것"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의 최강자 스포티파이가 지난 연말 뉴욕증권거래소에 직상장(Direct Listing)을 신청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일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스포티파이가 올해 1분기에 주식을 상장한다는 목표를 갖고 연말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공개로 신청 서류를 제출했다"고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스포티파이가 성공적으로 직상장할 경우 기업공개를 원하는 많은 스타트업이 그 뒤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말했다.

직상장이란 별도 기업공개(IPO) 절차 없이 기업이 직접 증권 거래소에 주식을 상장하는 것으로 기존 주주들이 수수료 등을 면제받으면서 곧바로 보유 주식을 공개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전 세계에 6천만 명 이상의 유료 구독자를 가진 스포티파이의 가치는 150억 달러(16조 원)로 평가받고 있다.

블룸버그는 "유료 구독자의 현금이 지속해서 유입되는 세계 최대 유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회사인 스포티파이는 더 많은 자금 유입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IPO 대신 직상장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스포티파이의 경쟁자인 애플 뮤직은 유료 가입자 수가 2천700만 명, 업계 3위인 판도라 미디어는 500만 명의 유료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4 05: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