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성 탈모 치료제 피나스테라이드 불임 원인 될 수도"

전북대병원 박종관 교수팀, 연구 논문 국제저널에 발표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립선비대증과 남성탈모증 치료에 사용되는 '피나스테라이드'가 남성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북대학교병원 비뇨기과 박종관 교수팀은 '피나스테라이드에 의한 쥐 고환의 세포 자멸과 DA-9401에 의한 보호 효과: IRE1 과 cJNK 통로에 대한 연구'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저널인 Drug Design, Development and Therapy 2017년 11월호에 발표됐다.

전북대병원 비뇨기과 박종관 교수 [전북대병원 제공=연합뉴스]
전북대병원 비뇨기과 박종관 교수 [전북대병원 제공=연합뉴스]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아무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과 피나스테라이드 단독투여군, 피나스테라이드+DA-9401(100mg/kg·200 mg/kg) 투여군으로 나눠 90일간 연구를 진행했다.

이 결과 피나스테라이드 투여군은 정상군과 비교해 부고환과 고환, 정낭, 전립선, 성기 무게가 감소했다.

정자 운동성도 줄었다.

특히 고환에서는 이 약물이 정소 세포밀집도, 세포자멸현상을 일으켰다. 또 소포체 긴장과 세포 자멸 관련 단백질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쳐 남성의 임신능력을 감소시키는 결과를 보였다.

반면 천연물질인 DA-9401 투여군에서는 이 약물에 의한 부작용들이 의미 있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DA-9401는 양파 껍질과 한약재인 파극천, 갯실새삼 등 3가지 물질로 이뤄졌다.

박 교수는 "수컷 쥐에서 피나스테라이드가 소포체 손상과 세포 자멸을 초래해 남성 임신능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며 "DA-9401은 이런 부작용을 감소시키는 좋은 약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2 10: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