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빌 게이츠 "IT기업, 오만해지면 정부개입 초래할 것"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애플 등 정보기술(IT) 기업이 오만하게 행동하면 악몽 같은 정부 개입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정부의 수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온 애플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게이츠는 13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IT 기업들이 자사 견해가 정부 견해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정부가 일부 핵심 분야에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그는 사례를 묻는 말에 금융 거래를 익명화하려는 기업의 열정과 대량살상범의 통화기록조차 정부에 제출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기업의 견해를 꼽았다.

애플이 범인의 아이폰 잠금 기능을 해제해달라는 당국의 요구를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몇 차례 거절한 것을 빗댄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게이츠 창업자는 블로그 '게이츠 노트'에 부인 멜린다 게이츠와 게시한 글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다른 이들보다 더 많은 이견을 갖고 있지만 가능하면 협력하는 것이 여전히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게이츠 부부는 미국이 해외 투자를 축소하면 다른 나라 국민이 죽고 미국인들이 더 가난해질 것이기 때문에 그들과 계속 대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거액을 사회에 기부하는 이유로 의미 있는 일인 데다 재미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가 보도했다.

멜린다 게이츠는 기부 활동을 한 18년이 결혼 생활의 대부분이라며 "이것이 우리 삶이기 때문에 (기부) 활동을 한다"고 말했다.

자선 관련 전문지 '크로니클 오브 필랜스로피'에 따르면 게이츠 부부는 작년 미국 내 최대 자선 사업가였으며, 48억 달러(약 5조2천억 원)를 기부해 2위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부부의 기부액(20억 달러)에 비해 2배에 달했다.

빌 게이츠 MS 창업자(앞줄 왼쪽)와 팀 쿡 애플 CEO(앞줄 오른쪽)
빌 게이츠 MS 창업자(앞줄 왼쪽)와 팀 쿡 애플 CEO(앞줄 오른쪽)(EPA=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4: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