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이버, 똑같은 댓글 '복붙' 이달 말부터 규제한다

네이버 댓글 [연합뉴스TV 제공]
네이버 댓글 [연합뉴스TV 제공]
특정인 댓글 차단기능 도입…정치기사 댓글 비노출 유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이달 말부터 뉴스 기사에 똑같은 댓글을 '복사-붙이기'하는 행위를 규제한다고 11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런 내용의 댓글 관리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네이버는 "기사 내용과 상관없는 동일한 내용의 의견이나 주장이 반복적으로 게재돼 다른 이용자들에게 불편을 주는 경우가 있다"며 동일 댓글 반복 작성 행위 규제의 취지를 밝혔다.

포털 다음은 지난 4월부터 같은 댓글을 반복 작성한 아이디에 대해 댓글 작성을 금지하는 제한 규정을 적용하고 있지만, 네이버는 그런 규정이 없었다.

네이버는 또 전화번호 하나에 아이디를 3개씩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악용하지 못하도록 기사당 댓글 작성 수 3개 및 공감·비공감 참여 50개의 현행 한도를 이달 말부터 하나의 전화번호에 귀속된 계정에 합산 적용키로 했다.

보고 싶지 않은 댓글에 대해 누를 수 있었던 '접기요청'은 '신고' 방식으로 다시 돌아간다.

앞으로 특정 사용자의 모든 댓글을 보이지 않게 차단하는 기능도 도입할 계획이라고 네이버는 밝혔다.

이번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시적으로 도입했던 정치 관련 기사 댓글 비노출과 최신순 댓글 정렬 방침은 선거 후에도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아이디를 이용한 댓글 참여 제한도 계속된다.

네이버는 "뉴스 댓글 게시판을 두고 불거진 여러 논란이 여전히 결론을 도출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댓글정책 이용자패널과 함께 다양한 실험과 논의를 통해 더욱 적절한 댓글 게시판 프로토타입(시제품)을 마련해 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1 20: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