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AI스피커 시장 급성장…"올해 '세계 톱5' 전망"

연말 점유율 3% 예상…통신사 주도로 영역 확장

KT '기가지니2' 출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기가지니2' 출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한국의 스마트(AI) 스피커 시장이 급성장을 거듭하며 올해 세계 5위권에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 스피커 설치 대수는 올해 말까지 1억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작년 말보다 2.5배 늘어난 규모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64%의 점유율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중국(10%), 영국(8%), 독일(6%)이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미국의 점유율이 9%포인트(73→64%) 줄어들고, 영국과 독일도 2%포인트씩 감소하는 반면 중국은 3%에서 10%로 3배 이상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3%의 점유율(약 300만대)로 캐나다를 밀어내고 처음으로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 이미 올해 1분기 스마트 스피커 판매량에서 세계 3위에 올랐다. 1분기 한국의 스마트 스피커 판매 점유율은 8.1%로 미국(45.6%)과 중국(20.0%) 다음이었다.

카날리스는 "스마트 스피커는 이미 미국에서 일반화됐다"며 "중국의 경우 초기 시장이지만 잠자는 거인과 같다. 알리바바와 샤오미 같은 거대 기업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8년 스마트 스피커 국가별 시장 점유율 예상치 [자료 카날리스]
2018년 스마트 스피커 국가별 시장 점유율 예상치 [자료 카날리스]

제품별로 보면 아마존 에코가 50% 이상을 차지하고, 구글 홈은 30%, 애플 홈팟은 4%에 그칠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시장은 SK텔레콤[017670] '누구'와 KT '기가지니'가 주도하는 가운데 네이버가 추격하는 구도다.

국내 업체들은 최근 스마트홈 외에 호텔, 편의점 등으로 AI 스피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KT는 지난 1일 문을 연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에 '기가지니'를 이용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SK텔레콤도 이르면 이달 말 비스타 워커힐 호텔 객실에 '누구'를 적용할 계획이다.

AI 적용한 '누구 캔들'로 편안한 숙면을…
AI 적용한 '누구 캔들'로 편안한 숙면을…(서울=연합뉴스)SK텔레콤이 AI 플랫폼과 탁상용 조명 기능을 결합한 '누구 캔들'(NUGU Candle)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가격은 14만9천원이나 출시 이벤트에 참여하면 7만9천원에 살 수 있다. 2018.7.11 [SKT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양사는 외부 개발자가 자유롭게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방형 플랫폼도 선보였다. KT는 이달 초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 개방형 '기가지니' 시험공간을 열었고, SK텔레콤은 최근 오픈 플랫폼 시범 버전을 공개한 데 이어 10월 정식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러한 흐름은 세계적 추세와 맥을 같이 한다. 아마존과 구글은 스마트홈을 넘어 호텔, 사무실, 체육관 등 다양한 상황에 스마트 스피커를 적용하고 있다.

카날리스는 스마트 스피커 시장이 영역 확대에 힘입어 2020년에는 2억2천5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