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이버, 온라인 넘어 실생활로…美가전전시회 CES도 참가(종합)

"생활환경지능이 핵심 전략"…무료 모바일 지도 API·기술플랫폼 등 발표

네이버 '데뷰 2018'
네이버 '데뷰 2018'(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네이버의 웹·모바일·인공지능·딥러닝·빅데이터·블록체인 등 신기술 및 서비스를 소개하는 '데뷰(DEVIEW) 2018'이 열리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11일 온라인 위주의 기존 사업을 넘어 실제 생활과 연결되는 기술 개발에 집중하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네이버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연 IT기술 콘퍼런스 '데뷰 2018'에서 송창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인간의 삶 속으로 들어가 사용자들과 연결될 때 비로소 발현된다"고 말했다.

기조연설하는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
기조연설하는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가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의 웹·모바일·인공지능·딥러닝·빅데이터·블록체인 등 신기술 및 서비스를 소개하는 '데뷰(DEVIEW)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kane@yna.co.kr

송 CTO는 이어 "PC→노트북→모바일 순으로 사람과 정보가 연결되는 도구들이 점점 작아지면서 이제 삶의 영역 곳곳으로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있다"며 "생활환경지능 기술이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 전략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 첫 단추는 위치 기반 기술이다.

송 CTO는 "물리적 공간 이동의 문제를 기술로 해결하면 새로운 서비스 경험으로 반드시 확장된다"며 "위치와 이동 기술의 핵심 기반이 되는 플랫폼은 지도"라고 말했다.

네이버 개발한 도보 내비게이션
네이버 개발한 도보 내비게이션[네이버 제공=연합뉴스]

이에 네이버는 '네이버지도 엔터프라이즈 API'를 내달 공개할 계획이다. 제휴 업체들은 이를 활용해 모바일 웹이나 앱에서 네이버 지도 로딩을 무료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자체 개발한 위치·이동 기반 기술플랫폼인 'xDM 플랫폼'도 내놓는다.

이를 활용하면 위치정보시스템(GPS)이 필요 없이 스마트폰 카메라로만 작동하는 실내 길 찾기를 구현할 수 있다고 네이버는 소개했다. 우선 인천공항에서 쓸 수 있는 도보 내비게이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송 CTO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자들과 협력해 실생활에서 더욱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국내 최대 위치·이동 플랫폼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운전자의 초점에 맞춰 정보를 제공하는 3D 헤드업디스플레이(HUD), 실내 지도 작성 시스템, 자율주행 차량용 고화질 지도 등 개발 중인 기술도 소개됐다.

네이버는 이런 생활 기반 기술을 들고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가전 전시회 CES에 처음으로 참가하기로 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네이버는 로봇팔 '앰비덱스'와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어라운드', 지도제작 로봇 M1 등 그간 선보인 로봇 제품들과 인공지능(AI)·음성인식 기술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북적북적한 네이버 '데뷰 2018'
북적북적한 네이버 '데뷰 2018'(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의 웹·모바일·인공지능·딥러닝·빅데이터·블록체인 등 신기술 및 서비스를 소개하는 '데뷰(DEVIEW) 2018'에서 개발자들이 네이버 지도 부스를 관람하고 있다.
kane@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1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