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세월호' 침몰, 급격한 방향전환이 원인으로 드러나

침몰하는 세월호
침몰하는 세월호
(인천=연합뉴스) 지난 16일 전남 진도해역에서 인천∼제주행 여객선 '세월호'가 갑작스럽게 침몰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제공)

화물 결박 풀려 한쪽으로 쏠리면서 선체 충격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전남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는 항로를 변경하는 지점('변침점')에서 급격한 변침이 원인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무리하고 급격한 변침으로 선체에 결박한 화물이 풀리면서 한쪽으로 쏠려 여객선이 중심을 잃고 순간적으로 기울어 진 것으로 보인다.

여객선 침몰사고를 조사중인 해경수사본부는 선장 이모씨 등 핵심 승무원을 조사한 결과 변침이 사고 원인으로 보인다는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해역은 목포-제주, 인천-제주로 향하는 여객선과 선박의 변칙점이다.

침몰하는 배안에서
침몰하는 배안에서
(인천=연합뉴스) 지난 16일 세월호에 탑승했던 생존자가 내부에서 기울어진 배를 주변 어선과 대비해 찍은 모습 (생존자 제공)

이곳에서는 제주행 여객선은 병풍도를 끼고 왼쪽으로 돌려 가는 곳이다.

해경은 사고 여객선은 이 변칙점에서 완만하게 항로를 변경('소침')해야하는데도 급격하게 뱃머리를 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급격하게 항로를 바꾸면서 결박해 놓은 차량 180대와 컨테이너 화물 1천157t이 풀리면서 단 몇초 사이에 화물이 쏟아지고 한쪽으로 쏠리면서 배가 복원력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이때 조타기도 말을 듣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승객이 '쾅'하는 소리를 들었고 배가 좌초되기 전까지 지그재그로 운항했다는 진술로 미뤄볼 때 충격음은 급격한 변침으로 쏠린 화물이 선체에 부딪히는 소리로 추정된다.

해양전문가들은 "급격한 변침이 원인이라면 순간적으로 화물이 쏠려 복원력을 잃고 조타기도 말을 듣지 않은 채 전도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사본부는 17일에도 선장 이씨 등을 불러 사고 원인을 밝혀내기 위한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17 08:43 송고

외국어로 이 기사 보기

'세월호' 침몰, 급격한 방향전환이 원인으로 드러나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여객선침몰> 전국 잠수인력 소집| 2014/04/17 08:36
<여객선침몰> "사범대 수석졸업 내딸 죽음 믿기지 않아"| 2014/04/17 07:48
<여객선 침몰> 세월호 구조작업 '설상가상'| 2014/04/17 07:26
<여객선침몰> 생존자 폰에 녹음된 '어이없는' 선내방송| 2014/04/17 07:02
<여객선 침몰>여객선 기관원 "9시께 탈출한 것 같다"| 2014/04/17 06:33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