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실종자 수색 1주일째…"응답없는 기다림"(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세월호 실종자 수색 1주일째…"응답없는 기다림"(종합)

하늘에서 바라본 구조현장
하늘에서 바라본 구조현장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22일 군, 해경 등이 실종자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헬리캠 항공 촬영)

선내 3~4층 집중수색, 사망자 108명으로

참사 책임자들 처벌 본격화…장례절차 논의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참사가 발생 1주일째를 맞았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22일에도 수상·수중 탐색에 총력을 기울여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은 조류가 가장 느리고 수위도 낮은 '조금'이다.

구조팀은 실종자 다수가 갇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식당 등 세월호 3~4층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

◇ 아침 식사 시간 참사…식당 진입 계속 시도

구조팀은 노래방, 식당 등 편의시설이 집중된 3층 휴게공간(라운지)과 학생들이 머문 4층 선미 객실에서 다수의 시신을 수습했다.

사고 당시 아침식사를 위해 식당에 승객이 많이 머물렀을 것으로 구조팀은 보고 있다.

구조팀은 전날 오전 진입로를 개척한 뒤부터 지속적으로 식당 진입을 시도했지만 아직 문을 열지 못했다.

구조팀은 이미 설치된 5개 외에 상황에 따라 가이드라인 5∼6개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구조 투입되는 다관절 해양로봇
구조 투입되는 다관절 해양로봇
(진도=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세월호가 침몰한 지 7일째인 22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팽목항에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의 다관절 해양로봇인 크랩스터 CR200이 구조작업을 위해 배에 옮겨지고 있다.

구조팀은 해경(90척), 해군(35척) 등 함정과 민간어선 239척, 항공기 37대, 잠수사 등 구조대원 755명을 투입해 구조·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사고 해역의 파고는 0.5m 안팎으로 잔잔하고 조류는 1.5노트로 수습 작업에 큰 무리는 없을 것으로 구조팀은 예상하고 있다.

원격조종 무인잠수정(Remotely-Operated Vehicle·ROV) 2대, 일명 '게 로봇'으로 불리는 다관절 해저 로봇(크랩스터) 등 장비들도 수중 탐색에 총동원했다.

구조팀은 전날 총 28구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21구를 수습했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사망자는 108명이며 실종자는 194명이다.

◇ 팽목항에 간이영안실…정부-유족 장례절차 협의

범정부 사고대책본는 팽목항에 간이영안실을 설치했다.

대책본부가 설치한 영안실에서는 사망자에 대한 정부 차원의 장례비 지원, 시신 안치 편의와 신속한 검안·검시, 분향소 운영, 사망자 이송 편의, 가족 불편 해소 등을 지원한다.

장례비용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우선 지원하고 정부에서 추후 국비로 보전해주는 것을 기본 방침으로 결정했다.

구체적 장례지원과 절차 등에 대해서는 가족 대표와 보건복지부 등 5개 부처 관계자가 협의한다.

고개숙인 세월호 주요 승무원
고개숙인 세월호 주요 승무원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유기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기관장 박모(54)씨, 1등 항해사 강모(42)·신모(34)씨, 2등 항해사 김모(47)씨 등 4명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22일 오전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에 들어서고 있다.

실종자 가족이 모인 체육관에서는 해경 기획조정관이 "인양 관계도 상당히 구체적으로 검토 중이고 방법도 논의 중"이라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전문가도 국내로 들어오고 있다"고 발언해 구조작업을 바라는 가족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대책본부는 또 시신이 취재 카메라에 지나치게 노출될 경우 사망자와 가족의 프라이버시나 명예가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 사망자에 대한 접근 제한 라인을 설치하기로 했다.

◇ 영장, 영장, 영장…책임자 처벌도 본격화

1등 항해사 강모·신모씨, 2등 항해사 김모씨, 기관장 박모씨 등 모두 4명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 실질 심사가 이날 오전 열렸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곧 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구속된 선장 등 외에 이들에게도 사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판단, 유기치사와 수난구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수사본부는 참고인 조사를 받고 돌아가 모텔에서 자살을 기도했던 1등 기관사 손모(58)씨를 체포했다. 다른 주요 승무원 1명도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돼 손씨와 함께 유기치사 혐의에 대해 조사받고 있다.

민간잠수사를 자처하며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해경이 민간 잠수사들의 구조활동을 막았다"고 주장한 홍모씨에 대해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목포경찰서도 시장 상인을 상대로 전남도청 직원을 사칭해 구호물품 납품 계약금이나 기부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긴급체포한 박모(30)씨에 대해 오후 중 구속영장을 신청한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22 15:15 송고

세월호 실종자 수색 1주일째…"응답없는 기다림"(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세월호참사> 중국 언론, 자국민 시신 수습 주요뉴스로| 2014/04/22 10:05
<세월호참사> "골든타임 11분 놓친 진도 VTS 문제없다니…"| 2014/04/22 10:21
<세월호참사> '살신성인' 승무원 박지영씨 영결식 엄수| 2014/04/22 09:42
<세월호참사> 단원고 교사·학생 65명 사망 확인| 2014/04/22 09:30
<세월호참사> 같은 반 친구 3명 마지막까지 '함께'| 2014/04/22 09:29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