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서울)

뉴스 홈 > 전국 > 서울

이성복 전 근혜봉사단 회장 취업미끼 대선자금 사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조기룡 부장검사)는 선거자금을 주면 고위직에 취업시켜주겠다고 속여 금품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근혜봉사단 이성복(53) 전 중앙회장을 추가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둔 2012년 10월23일 서울 여의도 본인의 사무실에서 피해자 이모씨로부터 선거자금 명목으로 500만원을 받는 등 같은해 말까지 수차례에 걸쳐 3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새누리당 대선 공공정책특별위원장을 맡았던 이씨는 피해자에게 "선거자금을 제공해 주면 공기업 임원 등 좋은 자리를 마련해 주겠다"고 속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이씨는 조모씨로부터 제주 국제카페리 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총 1억7천만원을 챙긴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작년 10월 구속기소됐으며 올해 6월 징역 2년의 선고가 확정돼 복역 중이다.

이씨는 2010년 지방선거와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이모씨와 박모씨로부터 공천헌금 1억7천900만원과 1억300만원을 각각 챙긴 혐의로도 추가 기소된 바 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9/17 09:10 송고

광고

광고

아이키텐플러스 광고 강용구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