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강원)

뉴스 홈 > 전국 > 강원

'대관령 눈꽃 나라로의 초대'…대관령 눈꽃축제 개막

"진짜 겨울축제가 온다"…대관령눈꽃축제 개막
"진짜 겨울축제가 온다"…대관령눈꽃축제 개막 (평창=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5 대관령 눈꽃축제'가 9∼18일 눈의 고장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일원에서 열린다.

(평창=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국내 최대의 겨울축제인 '제23회 대관령 눈꽃축제'가 9일부터 18일까지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 시가지 인근 송천 일원에서 개최된다.

대관령 눈꽃축제는 오랜 전통의 우리나라 대표 겨울축제로서 다양한 산촌 문화를 테마로 환상적인 눈과 얼음조각을 비롯해 눈썰매와 얼음 썰매 등 겨울놀이 광장이 마련된다.

눈썰매와 얼음 썰매, 팽이치기, 얼음 미끄럼틀, 스노 래프팅과 봅슬레이, 스노 사륜오토바이 등 다양한 겨울놀이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다.

이순신 장군, 광화문, 피리부는 목동, 러버덕, 용 등 크고 작은 눈 조각 36점과 얼음 조각 500개로 만든 대형 광화문과 첨성대, 얼음 성, 이글루 등 대형 얼음조각 5점이 만들어져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대관령눈꽃축제 개막
대관령눈꽃축제 개막 (평창=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5 대관령 눈꽃축제'가 9∼18일 눈의 고장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일원에서 열린다.

대관령 지역의 전통 설피를 신고 눈 위를 걸어보는 체험과 봄이 될 때까지 얼고 녹고 마르기를 반복하며 대관령의 유명 황태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설명하기 위해 재현한 황태덕장도 새로운 체험 장소로 인기를 끌 전망이다.

고원의 맑은 공기와 아름다운 겨울 자연을 배경으로 5㎞, 10㎞를 알몸으로 달리는 국제 알몸마라톤대회(11일)는 이 대회 최고 명물 가운데 하나다.

대관령 지역에서 전승되는 황병산 사냥놀이와 눈꽃 백일장이 열리고 다양한 게임을 통해 특산물과 기념품을 제공하는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다.

특히 이번 축제는 2018 동계올림픽과 연계해 추진된다.

'대관령 눈꽃 나라로의 초대'…대관령 눈꽃축제 개막
'대관령 눈꽃 나라로의 초대'…대관령 눈꽃축제 개막 (평창=연합뉴스) 제23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식이 9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송천 일원의 축제장에서 심재국 평창군수를 비롯한 유인환 군의회의장 등 각급 기관·사회단체장과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축제는 오는 18일까지 계속된다. 2015.1.9 <<평창군>> yoo21@yna.co.kr

올림픽을 대비해 지역주민이 함께 만들고 참여하는 축제로 동계 대관령 면민 체육대회를 개최한다.

동계 면민 체육대회는 비료 포대 눈썰매 대회, 전통스키대회, 얼음 썰매대회, 스키점프 등 다양한 겨울문화를 주민이 시연하고 경쟁하는 프로그램이다.

또 2018 동계올림픽 종목인 봅슬레이, 컬링, 스케이트, 바이애슬론 등을 관광객이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눈과 얼음조각 전시공간은 3천원을 내야 입장할 수 있다.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 (평창=연합뉴스) 제23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식이 9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송천 일원의 축제장에서 심재국 평창군수를 비롯한 유인환 군의회의장 등 각급 기관·사회단체장과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은 개막식에서 선보인 황병산 사냥놀이의 시연 장면이다. 축제는 오는 18일까지 계속된다. 2015.1.9 <<평창군>> yoo21@yna.co.kr

얼음 썰매와 미끄럼틀 등 체험 프로그램은 현지에서 썰매 도구를 대여받아야 이용할 수 있고 오후 6시 이후에는 조명을 설치해 환상적인 눈과 얼음조각을 감상할 수 있다.

야간은 입장료가 없다.

대관령 눈꽃축제의 관계자는 "대관령 눈꽃축제가 지역 이미지 향상과 주민소득 증대에 이바지하고 나아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의 기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평창군과 대관령 눈꽃축제위원회는 축제 기간 방문객에게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정보 제공과 관심 유도를 통한 붐 조성을 위해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동계올림픽 홍보 리플릿과 기념품을 배부하고 동계스포츠 해설사와 함께하는 경기종목 공 뽑기 게임 등으로 생소한 경기종목에 대해 알아보는 한편 홍보 동영상 상영으로 성공 개최를 위한 붐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1/09 10: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