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민센터 건립예산 고무줄…시설증가 찔끔, 사업비는 배로

부산 사상구청
부산 사상구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민들 비상대책위원회 꾸려 반발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의 한 기초단체가 주민센터를 건립하는 과정에서 고무줄 같은 사업비 편성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시설은 찔끔 증가했는데 사업비만 두 배 가까이 증가한 데다가 주민들이 핵심적으로 요구한 지하주차장 시설도 빼버려 주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며 반발하고 있다.

14일 부산 사상구에 따르면 구는 모라 1동 주민복합센터를 신축하기로 하고 지난 7월 4일부터 공사에 들어갔다.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주민센터와 노인복지관 분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예산은 105억 원이다.

문제는 2014년 주민센터 건립 계획 본심사 때보다 시설은 찔끔 늘었는데 예산은 배로 증가했다는 점이다.

당초 구는 61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하 4층 규모로 주민센터를 지을 계획이었다.

처음 계획과 비교하면 건물이 1개 층만 높아졌고 인근 부지가 추가로 매입되는 것밖에는 시설 확충이 없는데 예산만 44억 원이나 껑충 뛴 셈이다.

사상구의 한 관계자는 "본심사 때는 3.3㎡당 공사비를 531만 원(설계품샘단가)으로 잡았는데 용역보고회를 하고 구체적인 설계가 나오면서 3.3㎡당 공사비가 755만원으로 늘어났다"면서 "늘어난 공사비도 조달청의 관공서 공사비 기준 내여서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주민들은 사업비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났지만 정작 필수시설은 빠졌다며 반발한다.

주민들은 그동안 건물 지하에 공영주차장을 만들어 달라는 민원을 지속해서 제기했다.

모라 1동의 주차난을 해소하고 주민센터 건물 규모에 맞는 법정주차용지 23면을 확보하자는 의미였다.

구도 주민 의견을 받아들여 지하에 공영주차장 조성을 포함한 설계로 재심사까지 받았지만 막판에는 공영주차장 설치를 제외해 버렸다.

법정 주차용지를 확보하기 위해서 기존 9면 규모로 조성 예정이던 지상 주차장 부지(쉼터)에 23면의 주차선을 긋겠다는 계획만 내놨다. 이와 별도로 공영주차장도 추가로 건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모라동 구의원 조송은 의원은 "기존 쉼터 용지에 주차선만 이중, 삼중으로 그어서 법적 요건만 갖추겠다는 말인데 주차도 제대로 안 되고 주민 불편은 아랑곳하지 않는 행정"이라면서 "구가 공영주차장을 막판에 주민협의도 없이 빼버린 것은 사업비 증가로 행정자치부 투자재심사를 받아야 할 처지가 되자 심사를 피하고 사업을 내년 지방선거전까지 마무리해 구청장에 치적을 돌리려는 속내가 있다"고 지적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