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문화회관 웨딩홀 없앤다…전시·컨벤션 공간으로

다음 달까지 리모델링 공사…11월 재개관 예정

세종문화회관 세종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세종문화회관 세종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주말이면 시민들의 결혼식이 열려 하객들이 줄지어 찾던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1층 세종홀이 11월이면 웨딩홀이 아닌 전시·컨벤션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세종문화회관은 세종홀 1층 연회장·부대 공간 1천620㎡와 지하 1층 주방 등 717㎡를 대상으로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이 공사는 다음 달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세종홀은 올해 2월 기존 임대업체가 철수하면서 7월까지 5개월간 다른 컨벤션 업체가 위탁관리를 맡았다.

그러나 지금까지 이곳에서 종종 치러진 결혼식이나 회갑 행사 등이 '문화의 전당'이라는 세종문화회관이라는 본연의 이미지와 맞지 않는다는 내부 의견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세종홀 자체의 시설도 오래되다 보니 결혼식장 등으로 이용하는 사람들 사이에 불만이 제기되곤 했다.

올해 이곳에서 예식을 치른 직장인 A(30)씨는 "시설이 오래돼 음향이 좋지 않아 사회자나 주례자가 하는 말이 하객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더라"고 말했다.

세종문화회관은 이에 따라 세종홀을 국제 행사와 전시가 가능한 컨벤션 공간으로 리모델링 공사 중이다.

대형 행사는 물론, 소규모 이벤트도 치를 수 있게 이동식 칸막이를 설치한다. 또 오래된 음향과 조명 시설도 최신 시설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특히 미술관∼세종홀∼대극장 로비를 잇는 연결 통로를 만들어 이용자가 편리하게 회관 내부를 드나들 수 있게 한다.

세종문화회관 관계자는 "대극장에서 공연을 마친 뒤 세종홀에서 리셉션이나 간담회를 하는 등 '원스톱'으로 마이스(MICE, 회의·관광·전시·이벤트) 행사가 가능한 복합문화공간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문화회관은 이곳에 정부·지자체·학술단체 등 공익적 성격의 토론회·포럼, 국제단체의 행사, 공연장·미술관과 연계한 리셉션 행사 등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문화회관 관계자는 "11월 재개관까지 2개월이나 남았는데도 광화문이라는 우수한 입지 때문에 벌써 대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귀띔했다.

세종문화회관은 평상시에는 일반적인 전시와 행사를 유치하되, 관련 행사 '비수기'인 여름 7∼8월에는 장기 전시를 할 수 있도록 해 수익성을 높일 방침이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08: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