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자동차산업 재도약 '컨트롤타워' 뜬다

인천상의 주도 19일 창립총회…4차 산업혁명 시대 생존전략 모색

인천 부평 한국GM 본사 내 디자인센터
인천 부평 한국GM 본사 내 디자인센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지역 자동차산업의 재도약을 이끌 컨트롤타워가 출범한다.

인천상공회의소는 오는 19일 오후 2시 남동국가산업단지내 상의회관 1층 대강당에서 가칭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이하 협의회) 창립총회를 연다.

협의회에는 자동차 관련 업계는 물론 인천시와 시의회, 지역 정치권, 경제단체, 사회·문화단체 등이 대거 참여한다.

창립총회에서는 협의회 규약 제정과 임원 선출, 사업 방향 등이 결정된다.

이어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세계 자동차산업 동향 및 미래 전망'을 주제로 강연한다.

협의회는 앞으로 한국GM 등 완성차 업체와 지역경제 상생,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자동차부품산업 생존 전략, 인천시 8대 전략산업인 첨단자동차 육성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모색한다.

또 한국 자동차산업의 시발지인 인천의 역사 찾기와 국내 최대 중고차 수출·유통기지 위상 재정립, 튜닝산업 등 자동차 애프터마켓 육성, 자동차 문화운동 등을 벌인다.

인천상의는 자동차산업에 관심 있는 인천의 모든 단체와 기업이 자유롭게 협의회에 참여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14일 "지역사회 각계의 역량을 결집한 협의회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아 인천 자동차산업의 재도약과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동차산업의 생존 방안에 대한 시민적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09: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