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전교육 현장 '건강식품 홍보·판매' 둔갑…인천 남동구 '뒷짐'

인천 남동구청[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 남동구청[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시 남동구가 주관해 관내 환경미화원과 공공부문 무기계약 직원들을 상대로 진행한 안전교육 현장에서 건강기능식품이 판매돼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 남동구에 따르면 A 민간교육단체는 구로부터 위탁받아 지난 8일 구청 대강당에서 환경미화원과 공공부문 무기계약 직원 180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했다.

상·하반기 각각 1차례씩 2시간가량 진행하는 안전교육은 안전사고에 대응하는 역량을 기르고자 구에서 마련한 것으로 심폐소생술과 기도폐쇄 응급처치법 등으로 구성됐다.

그러나 교육은 중간 휴식시간에 건강기능식품을 소개하는 자리로 둔갑했다. 강사가 B 업체의 건강기능식품을 홍보하고 나선 것이다.

교육이 끝난 뒤에는 구매신청을 받는 식으로 판매가 이뤄졌다. 구는 해당 내용을 알면서도 제지하지 않았다.

교육을 진행한 A 교육단체는 당초 휴식시간에 제품홍보를 하겠다며 남동구에 허락을 구했고, 구는 무료로 교육하는 점을 고려해 휴식시간에 한해 홍보를 허락했다.

남동구 관계자는 "B 업체가 유제품 제조업체로 알려진 곳이어서 유제품 홍보가 이뤄질 줄 알았는데, 건강기능식품이 소개돼 당황스러웠다"며 "그러나 교육에 차질이 생길까 봐 제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일이 생길 줄 알았으면 애초에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식품을 구매한 교육 대상자들에게 구매취소를 통보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했다.

한편 해당 안전교육은 올해 상반기까지 산업안전보건공단이 무료로 진행했으며, 남동구는 실기 위주로 교육하는 B 민간교육단체를 섭외한 것으로 파악됐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1: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