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대 이사진 퇴진 요구 확산…범대위 점거농성

학장협·광주시의회도 사퇴요구 합류…25일 사분위 판단 주목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조선대학교가 법인 이사회 구성을 둘러싸고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2기 이사회에 대한 퇴진 요구가 확산하고 있다.

구성원들이 이사장실 점거농성에 들어가는 등 반발하고 있어 오는 25일 열리는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서 어떠한 판단이 내려질 지도 주목된다.

조선대학교 제2기 이사 즉각 퇴진 및 국민 공익형 이사회 실현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14일 조선대 본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이사장실 점거농성에 들어갔다.

조선대 범대위 결의대회.
조선대 범대위 결의대회.

범대위는 "2기 이사 전원 퇴진과 민주적 임시이사 파견 때까지 이 자리를 떠나지 않겠다"며"그동안 무능과 비리·무책임으로 '이사회 부존재' 사태를 부른 2기 이사회는 3기 이사회를 선출할 어떤 능력도 자격도 없다"고 주장했다.

조선대 법인 이사회는 지난 2월 25일 7명(정원 9명, 2명 사퇴)의 임기가 만료됐지만, 아직 후속 이사 선출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새로운 이사회 구성을 위해서는 우선 3명의 개방이사 선임 절차가 진행돼야 하는데 이사회와 대학 구성원의 갈등으로 선출 절차가 중단됐다.

조선대학교 학장협의회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회 임기 만료로 긴급사무처리권에만 의존한 파행적 운영으로 학습권, 교수의 연구와 교육, 행정업무마비, 학교의 대외적 이미지 훼손이 심화하고 있다"며 이사진의 즉각 퇴진과 교육부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광주시의회도 성명을 내고 "조선대가 새로운 이사회를 구성하지 못한 근본적 이유는 정이사 체제전환 과정에서 부정부패·비리 집단인 구 경영진을 대학에 복귀시켰기 때문"이라며 "국민 공익형 이사회가 구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5: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