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시민단체, 5·18 기념재단 검찰에 고발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이 5·18 기념재단 관계자들을 근로기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5·18 기념재단 고발장 [참여자치21 제공=연합뉴스]
5·18 기념재단 고발장 [참여자치21 제공=연합뉴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진보연대,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광주민예총 등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5·18 기념재단 이사장, 상임이사, 광주시 파견 공무원 등 9명을 업무상 배임, 업무방해, 근로기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광주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광주시 감사 결과 계약직 채용 남용 및 수당 미지급, 5·18 사료 기증 관련 불투명한 금액 산정 등 재단의 부적정한 운영 실태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1월부터 재단의 혁신과 정상화를 촉구했으나 기념재단은 이사장과 상임이사 사퇴 요구를 거부하고 시민사회와의 합의를 무시했다"고 강조했다.

시민단체들은 "재단 이사장과 시민사회 대표 등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5·18 기념재단 발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으나 재단이 자체적으로 재단 혁신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시민사회와의 해결책을 무산시켰다"고 말했다.

또 "재단 이사회는 광주시 감사에 따른 징계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시민과 시의 요구를 무시했다"며 "시민사회는 재단 자체 혁신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5·18 재단과 관련된 사업들을 중단하고 이 같은 결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기념재단 측은 "재단 운영비 구조상 상근직을 많이 둘 수 없어 국비·시비 사업 등을 하면서 인건비를 충당하는 경우가 많다. 5·18 사료 역시 직원이 일일이 문서를 작성하는 대신 기증자가 만든 파일을 구입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재단 관계자는 "고발한 단체들이 기념재단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비리단체인 양 여기는 것은 유감이다"며 "절차상 문제로 감사에서 지적받은 데 대해 재단 이사회에서 이사장과 상임이사를 구두 경고조치하고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7: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