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산 대산, 대기환경규제지역 지정해야"…충남도의회 토론회

서산시민회관에서 열린 충남도의회 토론회
서산시민회관에서 열린 충남도의회 토론회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대규모 석유화학산업단지가 있는 충남 서산시 대산지역을 대기환경규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다.

14일 오후 충남도의회 주최로 서산시민회관에서 열린 '대산지역 대기환경 규제지역 지정을 위한 의정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석유화학단지가 밀집된 대산지역 대기오염에 대한 주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정부가 일정한 규제를 통해 대산지역 대기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경숙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도 서산 대산지역의 환경오염 정도가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며 "오염 총량관리와 주민의 우려 등을 고려해 서산시를 대기환경규제지역 또는 대기환경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했다.

대산석유화학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산석유화학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효돈 대산읍발전협의회 부회장은 "언론 등이 대산을 세계에서 대기오염이 가장 급격하게 심해진 도시로 규정하고 있지만 행정기관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아쉽다"며 "앞으로 주민들은 서명운동이나 환경부 집회 등을 통해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계속 요구하고 기업의 환경오염물질 저감유도와 시설 설치를 촉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동혁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대산지역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확산하고 정보공유나 공개, 교육, 홍보 등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신뢰 프로그램을 발굴하는 등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안재수 충남도 환경보전팀장은 "대산석유화학단지를 대기환경규제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해 했고, 환경부도 올해 업무계획에 반영하는 등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정부의 움직임과 별도로 충남도도 중기 대기질 개선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후속조치도 서둘러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6: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