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제2매립장 운명은…"예산부활 안돼" vs "조성시기 못 늦춰"

시민단체 "노지형 쓰레기매립장 반대…각종 의혹부터 해소해야"
청주시 "쓰레기대란 우려" 삭감예산 되살리기 사활…내일 예결위 입장 주목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 제2 쓰레기매립장 조성 예산 삭감을 굳힐지 아니면 되살릴지를 결정할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하루 앞두고 시청 안팎의 신경전이 뜨겁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충북청주경실련 등은 14일 "청주시의회는 노지형으로 계획된 청주 제2 쓰레기매립장 관련 예산을 세우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청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합의 없이 추진되고 있는 매립장 조성 예산을 의회가 승인하면 집행부의 감시와 견제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제2 매립장 문제는 지난 4월 의회에서 관련 예산이 삭감된 이후 지금까지 조성방식이나 주민설득, 각종 의혹 해소 등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예산을 급하게 처리하기에 앞서 이런 문제들을 먼저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멀쩡하게 잘 추진되던 지붕형 매립장을 청주시가 갑자기 노지형으로 변경하면서 모든 문제가 시작됐다"며 "청주시는 매립장 조성 추진을 중단한 뒤 공론화의 장을 마련하고, 의회는 갈등 중재 역할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청주시는 장래에 쓰레기 대란이 우려돼 제2 매립장 조성 시기를 더는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현재 사용 중인 흥덕구 강내면 학천리의 광역매립장은 2019년 말을 기해 폐쇄될 예정이다. 쓰레기 소각량을 늘리고 광역매립장 매립량을 줄이면 1년 정도는 더 이용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청주시는 2021년 6월까지 제2 매립장을 건립해 지역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원활히 처리한다는 복안이다. 그러려면 늦어도 2019년 3월에는 조성 공사의 첫 삽을 떠야 한다.

노지형 제2매립장 예상 도면[청주시 제공=연합뉴스]

이에 제2 매립장 조성에 필요한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경제성 검토 및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밟는 데 필요한 64억여원이 포함된 추가경정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현재의 분위기는 청주시에 유리하지 않다.

예비심사를 맡은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지난 12일 제2 매립장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예산 삭감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주도했는데, 매립장 조성방식이 지붕형에서 노지형으로 변경되는 과정에서 제기된 특정업체 특혜 의혹을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청주시는 오는 15일 예결위에서의 예산 부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이승훈 시장이 소속된 자유한국당이 예결위의 과반을 차지하지 못해 결과는 확신할 수 없지만, 사업 추진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피력해 예산을 되살리겠다는 것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매립장으로 인한 주변 환경영향, 경제성, 미래 활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의회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7: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