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심 식당에 멧돼지 들어와 5분간 '난동'…몸싸움 주인 부상

종업원들도 '혼비백산'…식탁 4개·유리창 부수고 달아나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도심 식당 안으로 멧돼지가 난입해 식당 물품이 파손되고 60대 주인이 다치는 일이 벌어졌다.

[독자 제공 = 연합뉴스]

14일 오후 3시 18분께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의 한 식당에 무게 100㎏가량의 멧돼지 1마리가 난입했다.

식당 주인 A(60)씨는 식탁을 들어 난동을 부리는 멧돼지와 몸싸움을 벌였다.

여성 종업원 5명은 혼비백산해 식당 밖으로 대피했다.

멧돼지는 60㎡ 규모 식당을 약 5분간 휘젓고 다니며 식탁 4개와 유리창을 부순 뒤 달아났다.

멧돼지를 쫓으려고 몸싸움을 한 A씨는 오른쪽 팔꿈치를 다쳤다. 갑자기 나타난 멧돼지에 놀란 한 여성 종업원은 병원 진료를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7분 만에 식당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멧돼지는 사라진 뒤였다.

이날 오후 3시 15분부터 약 10분간 복대동·비하동 일대에서 "멧돼지가 출몰했다"는 112신고 4건이 잇따라 접수됐다.

경찰은 사라진 멧돼지가 이날 복대동 일대 도심을 휘젓고 다니다가 비하동 식당으로 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독자 제공 = 연합뉴스]

경찰과 소방당국은 유해조수포획단과 함께 부모산 방향으로 사라진 멧돼지를 추적하고 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7: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