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립 위해 노숙인 힘 합쳐…거리의 친구들 사회적협동조합 출범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노숙인이 주축이 돼 자립 기반 마련을 위한 활동을 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이 대구에 생긴다.

대구시는 오는 15일 동구 신천4동 행복복지센터에서 '거리의 친구들 사회적협동조합' 창립총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동대구 노숙인쉼터에서 생활하는 노숙인 10명, 쉼터 후원자 등 15명이 뜻을 모아 협동조합을 만들었다.

협동농장과 공동작업장을 운영하며 수익을 창출하고 일자리 알선, 자존감 향상 교육, 임대주택 보증금 지원 등 활동도 펼친다.

김두수 거리의 친구들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내정자는 "노숙인 쉼터에서 생활하며 열심히 일해 독립 주거공간을 마련한 경험이 있다"며 "노숙인 일자리 창출과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상희 대구시 사회적경제과장은 "생활자립을 위해 노숙인들이 함께 노력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8: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