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드론 비행공역 삼동면 지정…드론산업 탄력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올해 국토교통부에 신청한 드론 비행공역이 14일 국토교통부 공역심의실무위원회 심의를 통과됐다고 밝혔다.

통과된 비행공역은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하잠리 일대로 면적 8만793㎡에 이른다.

시는 부산이나 대구 등 멀리 갈 필요 없이 다양한 드론 시험을 할 수 있어 지역 드론기업의 경쟁력 강화 등 드론 생태계의 기초 인프라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했다.

울산과학기술원 개발 '드론 군단'
울산과학기술원 개발 '드론 군단'(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27일 울산 태화강대공원에서 열린 '2017 드론 페스티벌 인 울산'에서 울산과학기술원이 자체 개발한 다양한 드론들이 선보이고 있다.2017.5.27
young@yna.co.kr

울산 드론 기업인 유시스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연구기관 관계자는 "드론 연구개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또 동호회 회원 취미활동을 위한 안전한 비행 공역이 마련돼 드론 취미 활성화와 드론 동호회 증가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울산은 고리와 월성원전의 원전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 석유화학공단이 밀집한 국가산업단지 산업시설보호구역, 울산비행장 관제구역, 군부대가 산재한 군사 보호구역이 많다.

드론은 추락 등 안전사고 때문에 사람이 많은 도심이나 비행장 주변, 산업단지 인근, 군사시설, 원전 주변에서는 사용 할 수 없다.

산책로 순찰하는 드론
산책로 순찰하는 드론(울산=연합뉴스) 울산지방경찰청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울산의 주요 산책로 순찰에 드론을 활용하는 사업을 12일부터 2개월 동안 시범적으로 시행한다고 전했다.
두 기관은 남구 선암호수공원, 동구 방어진 슬도, 북구 동천강 자전거도로, 울주군 태화강변 등 순찰차 통행이 어려운 산책로에 드론 2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2017.9.12 [울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시는 드론 비행 공역에 기상정보표 시스템, 간이 레이싱장, 안전 펜스 등 시민 편의시설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내년에 4억7천만원을 들여 도심 드론 체험장(상반기), 재미있는 드론 미션과 비행 체험 등 드론산업 관심 제고 위한 드론 미션 대회(5월), 드론 발전 세미나(5월 10월) 등을 준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드론은 세계경제포럼을 통해 글로벌 이슈로 부상한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첨단기술 융합산업"이라며 "더불어 재난·방재·촬영·건설·관측·수송·농업·임업 등 제작·활용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9: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